이재용, 호암 추도식 "국민 경제에 도움, 사회에 희망 주자"
이재용, 호암 추도식 "국민 경제에 도움, 사회에 희망 주자"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11.19 15: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철 선대회장 33주기…이 부회장, 조부·부친 정신계승 강조
삼성가 장손 이재현 CJ 회장 오전 참배후 오후 제사 주관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창업주이자 조부인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인 19일 기업이 나라경제와 사회에 기여한다는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강조했다.

삼성 총수 일가는 이날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이병철 회장 3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10시40분 선영에 도착해 참배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참배후 선영 인근 삼성인력개발원 호암원에서 삼성 전체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은 사장단이 지난달 말 이건희 회장 장례식 때 참석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창업이념을 되새겨 새로운 삼성으로 더욱 발전하자는 의지를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기업은 늘 국민경제에 도움이 돼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이건희) 회장님의 뜻과 (이병철)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발전시키자"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2014년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이후 부친을 대신해 호암 추도식에 참석하다 2017년에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수감되며 불참했다. 2018년에는 해외출장 일정 때문에 추도식 전주에 미리 가족들과 선영을 찾았고, 지난해에는 3년만에 공식 추도식에 참석해 사장단과 첫 오찬을 주재했다.

삼성을 비롯해 한솔, CJ, 신세계 등 이른바 범 삼성그룹 일가는 과거에는 호암 추도식을 공동으로 열었다. 그러다 형제인 CJ 이맹희 전 회장과 삼성 이건희 회장이 상속분쟁을 벌인 2012년부터는 같은 날 시간을 달리해 별도로 추도식을 진행해 왔고,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날 오전 일찍 선영을 다녀갔다. 이재현 회장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본인이 제주(祭主)로서 제사를 진행한다. 제사에는 범삼성가 인사들과 경영진이 참석한다.

신세계 이명희 회장,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예년처럼 추도식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호암의 외손자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오후에 선영을 찾았다. 삼성, CJ, 신세계, 한솔그룹 계열사 경영진도 오후에 용인 선영을 방문해 창업회장을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