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중소상공인·창작자 지원에 2년간 1800억 쏜다"
한성숙 "중소상공인·창작자 지원에 2년간 1800억 쏜다"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0.11.24 12: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데이터 기반 연결플랫폼 구축…해외연수 기회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네이버가 자사 서비스에 입점한 중소상공인과 창작자 지원을 강화해 쇼핑·콘텐츠 등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

한성숙 대표는 2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네이버의 기술을 통해 비즈니스와 창작활동을 연결해서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데이터 기반 성장프로그램 등 SME(중소상공인)와 창작자 지원에 2년동안 18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먼저 창작자와 브랜드를 연결하는 데이터 기반 연결 플랫폼을 만든다. 창작자 활동현황,최신 콘텐츠 등을 살펴볼 수 있는 '브랜드 커넥트' 플랫폼을 내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한 대표는 "오프라인에서는 유명 아티스트와 대형브랜드 간의 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지만, 작은 규모로 사업이나 창작활동을 하는 분들은 서로를 발견하고 협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와 지식인 전문가 1000여명을 연결하는 프로그램을 내놓는다. 해외직구 사업을 하는 판매자에게는 관세사를,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업장을 병행하는 판매자에겐 노무사·세무사 등을 붙여주는 식이다. 생방송 쇼핑 '쇼핑라이브'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관련교육 및 인프라도 지원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중소상공인에게 해외연수 기회를 주는 '글로벌 스몰 자이언츠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내년은 일본에서 경영통합이 본격화되는 시점이고, 이는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에도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마무리되면 SME도 더 큰 시장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닦겠다"고 말했다.

중소상공인과 창작자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비대면 중심의 교육과정을 강화하고, 사업자 성공사례 공유 및 데이터 분석, 광고전략 설계 등 상담과정도 만든다. 네이버는 금융회사와 제휴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서비스를 올해 안에 출시하고, 금융관련 통합정보 제공서비스도 내놓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