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울릉 소요시간 7시간→1시간…울릉공항 착공
서울∼울릉 소요시간 7시간→1시간…울릉공항 착공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0.11.27 14:1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1.2㎞ 활주로 건설…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 취항
27일 열린 울릉공항 착공식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서울∼울릉도간 소요시간을 기존 7시간에서 1시간으로 줄여줄 울릉공항이 첫삽을 떴다.

울릉군은 27일 울릉읍 사동항 일원에서 울릉공항 건설 착공식을 했다. 착공식에는 김병수 울릉군수, 최경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장,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이상일 부산지방항공청장,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등 관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울릉공항은 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가 취항하는 공항이다. 정부와 울릉군은 2025년까지 총사업비 6651억원을 투입해 1.2km급 활주로, 여객터미널과 부대시설을 만든다. 활주로와 계류장은 국토교통부(부산지방항공청)가, 여객터미널 등 부대시설은 한국공항공사가 맡는다.

울릉공항은 2013년 예비타당성조사를 시작으로 2015년 기본계획 고시, 2017년 기본설계, 2019년 12월 시공사(대림산업컨소시엄)를 선정한 뒤 이날 첫삽을 떴다.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기존 서울∼울릉간 소요 시간이 7∼8시간에서 1시간 안팎으로 단축된다. 군은 울릉 주민의 교통복지가 크게 향상되고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30만∼40만명대에서 100만명대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울릉공항은 계기정밀절차 운영과 결항율 최소화로 안전한 공항, 250년 빈도이상 파랑에도 굳건한 수호형 공항, 구조물 내구성 및 기초안정성이 강화된 견고한 공항,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공항으로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군민이 그토록 염원하던 꿈과 소망이 40년만에 이뤄지는 만큼 군민 모두 안전하고 행복한 울릉을 만드는 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