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소득, 9.5만명 1.8조 신고…1인당 1889만원꼴
종교인소득, 9.5만명 1.8조 신고…1인당 1889만원꼴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12.14 10:5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종교인과세 첫 통계추출…상위 10% 평균 5255만원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종교인 과세 시행 2년째인 지난해 종교인 9만5000명이 본업으로 총 1조8000억원을 벌었다고 신고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아 1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귀속분 종교인 소득을 신고한 종교인은 9만4700명, 이들이 신고한 소득은 총 1조7885억원이다. 1인당 월평균 157만원으로 지난해 최저임금에 못미친다.

종교인소득이란 종교인으로서 활동에 따라 벌어들인 소득을 가리키며 근로소득과 기타소득으로 구성된다. 종교인소득 신고자 가운데 9만200명은 종교인소득만 있다고 신고했으며, 신고한 지급총액(총급여액)은 1조6723억원이다.

이들이 필요경비로 인정받거나 근로소득공제를 받은 금액을 제외한 소득에 대해 납부한 세액은 139억원이다. 

종교인소득만 신고한 종교인의 신고 현황
종교인소득만 신고한 종교인의 신고 현황

또한 4500명은 종교인소득 외에 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을 더해 종합소득을 신고했다. 다른 소득이 있는 종교인소득자가 신고한 종교인소득은 1162억원으로, 1인당 평균 2582만원이다.

개인이 따로 소득을 신고한 종교인을 제외하고 소속단체가 제출한 지급명세서를 바탕으로 분석한 종교인소득 상위 10%의 연간 지급총액(총급여액)은 4624억원, 1인당 평균 5255만원이다. 이는 지난해 100인 이상 299명 미만 사업장의 1인당 평균 임금총액 4894만원보다 조금 많은 수준이지만 300인 이상 대기업보다는 적다.

종교인소득 수입금액 상위 10% 현황
종교인소득 수입금액 상위 10% 현황

종교인과세는 2018년 귀속분부터 도입됐으며 종교단체에 소속된 일반 행정직원 등을 제외한 성직자의 종교활동과 관련한 종교인소득 통계가 추출된 것은 2019년 귀속분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