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들 흥분해 있다"...코스피 '공포지수' 반년만에 최고
"투자자들 흥분해 있다"...코스피 '공포지수' 반년만에 최고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1.01.12 15:4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KOSPI 새해 들어 66% 급등…"상승장에 이례적"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코스피가 3,000선을 넘어 강세 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일명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7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22.17% 상승한 35.65로 마감했다. 이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전 세계 증시가 조정을 받던 6월18일(37.30) 이후 6개월여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VKOSPI는 옵션가격에 반영된 향후 시장의 기대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주가지수가 급락할 때 급등하는 특성이 있어 공포지수로도 불린다. 미국의 변동성지수(VIX)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옵션에 기반해 시장변동성을 나타내는 것과 유사하다.

변동성지수가 통상 하락장에서 상승하는 특성을 보이는 것과 달리 VKOSPI는 새해 들어 급등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말(12월30일) 22.09였던 VKOSPI는 새해 첫 거래일인 1월4일 12.31% 급등한 데 이어 전날까지 6거래일간 총 61.39% 상승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2,873.47에서 3,000선을 뚫고 3,148.45로 274.98포인트(9.6%)나 뛰어올랐다.

특히 코스피가 장중 등락을 거듭하다가 약보합 마감한 11일에도 VKOSPI의 상승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강세장에서 변동성지수가 상승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한다. 최근 주가상승 속도가 이례적인 수준으로 가파르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추가상승을 기대하고 콜옵션에 대해 투기적 매수가 이어지면서 콜옵션이 고평가된 동시에 조정 기대감으로 풋옵션 가격도 내리지 않고 버티면서 옵션가격에 반영된 변동성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VKOSPI는 보통 주가가 내릴 때 튀어 오르는데 최근과 같은 상황은 매우 특이한 현상"이라며 "최근 시장의 투자자들이 그만큼 흥분해 있음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