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쿠팡' 소비자 관심도 2.5배 올랐다
지난해 '쿠팡' 소비자 관심도 2.5배 올랐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1.29 12:1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호감도는 ‘꼴등’…물동량,종사자 많아 코로나 확진자와 과로사 발생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이커머스 업체들의 성장세가 가파른 가운데 지난해 국내 7대 오픈마켓 중 '쿠팡'의 관심도가 2.5배로 급증했다. 호감도가 가장 높은 오픈마켓은 '티몬'이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1개 채널을 대상으로 지난해 7대 오픈마켓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관심도의 경우 2019년과 비교분석도 실시했다.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업체는 '정보량 순'으로 △쿠팡 △11번가 △G마켓·옥션 △인터파크 △위메프 △티몬 등 7개 오픈마켓이다.

분석결과 온라인 게시물 수(총정보량)를 의미하는 '소비자 관심도'는 쿠팡이 총 208만219건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약 2.54배(58만6232건→149만3987건) 증가하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소비자들의 이용량이 많기도 하지만, 경기침체로 ‘쿠팡플렉스’ 등 물류에 관여하는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도 한몫하고 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2위는 지난해 총 53만5735건을 기록한 11번가였다. 11번가는 전년 27만6371건에서 25만9364건으로 93.85% 증가했다.

3위 인터파크는 지난해 총 44만9766건으로 전년 45만3115건에 비해 0.74% 감소했다. 

이어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이 35만4535건에 비해 41만1640건으로 16.11% 늘었으며, 옥션은 34만1425건에서 40만5716건으로 18.83% 증가했다.

그러나 위메프는 2019년 30만1686건에서 지난해 28만7273건으로 4.78% 감소했다. 티몬은 2019년 24만2723건에서 지난해 18만8191건으로 22.47% 급감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오픈마켓 중에서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업체는 오히려 관심도가 가장 낮았던 티몬으로 나타났다. 티몬의 경우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24.01%를 기록했다. 티몬은 전화미션 특가 'ARS타임' 등이 자리를 잡으면서 타사 대비 높은 긍정률을 기록했다.

순호감도 2위는 인터파크(22.90%), 3위는 G마켓(21.42%)으로 이들 업체들은 순호감도 20%대를 넘겼다. 이어 위메프 18.86%, 11번가 17.66%, 옥션 17.38% 순이었다.

관심도 1위 쿠팡은 6.42%를 기록해 10%가 채 되지 않았다. 물동량과 종사자가 많아 잇단 코로나 확진자와 20대 과로사 등이 발생하며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는 속담이 데이터에서 확인되고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쿠팡과 11번가 정보량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오픈마켓은 되레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에도 되레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