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없는 차량은 없나...벤츠 등 171개 차종 47만여대 또 리콜
리콜 없는 차량은 없나...벤츠 등 171개 차종 47만여대 또 리콜
  • 김가영 기자
  • 승인 2021.02.25 14:29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 ‘연비과장’ E300 소유자에게 경제적 보상…국토부, 과징금 부과

[서울이코노미뉴스 김가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25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국닛산, 볼보자동차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171개 차종 47만837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300 2만9769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 적합조사 결과, 연료소비율(연비)을 과다하게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회사는 리콜 대신 소유주에게 경제적 보상을 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 보상진행 상황을 고려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또 E300 4MATIC 등 153개 차종 25만2065대는 비상통신시스템(eCall)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통신장치 전원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되면, 사고시 차량의 위치정보가 벤츠 비상센터로 잘못 전송돼 탑승자들의 구조가 지연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메르세데스-AMG GLC 63 4MATIC 등 2개 차종 256대는 스타트모터의 전원공급배선이 모터 본체에 마모되고, 이로 인한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나왔다.

현대·기아차에서 제작·판매한 투싼(TL), 스팅어(CK) 2개 차종 18만9974대는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리콜이 결정됐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2799대는 앞쪽 구동축(드라이브 샤프트)에 장착된 다이내믹 댐퍼(진동을 완화해 주는 장치)와 구동축 사이에 간극이 발생, 틈으로 염분이 스며들어 구동축이 부식돼 파손될 우려가 있어 리콜에 들어간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콘티넨털 1775대는 변속기 제어장치 커넥터 및 변속기 제어장치, 엔진·변속기간 연결배선 커넥터의 방수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수분이 유입돼 시동이 걸리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트레온 2.0 TDI 4M 등 2개 차종 922대는 보조 연료탱크내 흡입 제트펌프가 기울어진 상태로 장착돼 계기판의 연료표시가 연료탱크에 남아있는 연료량보다 많게 표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패스파인더 396대는 브레이크를 장시간 사용시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더라도 주행중 브레이크 등(燈)이 계속 점등돼 뒤따르는 차량의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40 270대는 브레이크 제어장치의 고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도 브레이크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BMW 520i 등 7개 차종 145대는 뒤쪽 구동축의 강도가 약해 주행 중 구동축이 파손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리콜 대상차량은 제작·판매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리콜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