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십만원에"…고개 드는 불법 보조금
"갤럭시S21 십만원에"…고개 드는 불법 보조금
  • 김가영 기자
  • 승인 2021.02.26 11:2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기 특수 노린 단발성 보조금 뿌리기"

[서울이코노미뉴스 김가영 기자] 잠잠했던 스마트폰 시장 불법 보조금이 최근 입학과 신학기 등을 앞두고 다시 고개를 들었다.

26일 이동통신업계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일부 유통 채널에서 출고가 99만9900원인 갤럭시S21의 실구매가는 10만원대로 떨어졌다.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50만원으로 최대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을 받으면 실구매가는 42만4000원이 된다. 이런 상황에서 실구매가가 10만원대라는 것은 이통사 불법 보조금이 30만원 가까이 풀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부 소비자들은 40만원대의 불법 보조금으로 실구매가 1만∼5만원에 갤럭시S21을 구매했다는 후기 글을 휴대전화 정보 커뮤니티인 뽐뿌 등에 올리기도 했다. 일부 판매 채널에서는 공시지원금 대신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해도 40만∼50만원의 불법 보조금을 주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설 연휴 대목을 놓친 이통사들이 신학기 특수를 노리고 단발성 불법 보조금을 뿌리고 있다고 본다.

보통 설 연휴 기간은 졸업·입학 기간과 맞물려 스마트폰 시장 특수 기간으로 꼽힌다. 설 연휴 기간에는 하루 번호이동 건수가 2만4000건 이상 나타나 시장이 과열되는 일도 잦았으나, 이번 설 연휴에는 하루 번호이동 건수가 평균 7000여건에 머물며 시장이 잠잠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영업 조직이 월 판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리하게 불법 보조금을 지원하며 벌어진 일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시장이 특별히 과열되는 상황은 아니었으나, 일부 유통망에서 고객 유치를 위해 보조금 경쟁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