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지점장이 대출 원하는 내 여자친구를 술자리로 불렀다” 파문
“시중은행 지점장이 대출 원하는 내 여자친구를 술자리로 불렀다” 파문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1.04.05 10:5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상담 원한 여성고객 ‘부적절’ 호출, ‘회장님’ 일행 술자리 불러 “술 마셔라”
항의하니 지점장 부인까지 전화로 읍소 
▲ 보배드림 캡처 
보배드림 캡처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하나은행 지점장이 대출을 원하는 여성 고객에게 대출상담을 해주겠다며 술자리에 불러 술을 마시도록 강요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은행측은 해당 지점장을 대기발령하고 내부감찰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금융계에 따르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는 지난 1일 ‘여자친구를 접대부로 이용하려고 한 은행 지점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파문을 낳고 있다. 

피해자의 남자친구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사업을 하는 여자친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중 대출을 받으려 했고, 신용보증재단 담당자에게 하나은행 지점장인 B씨를 연결받았다”며 사건의 발단을 설명했다. 

이어 “다음날 오후 4시쯤 B씨는 ‘○○횟집으로 오라’며 계속 전화를 걸어왔고, 어디쯤 왔냐고 지속적으로 물었다”면서  “도착해 횟집 앞에서 만난 지점장은 뜬금없이 두손을 붙잡고 인사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각각 방으로 된 횟집에 들어가보니 소주병을 비롯해 10병 넘게 마신 술병이 널브러져 있는 등 지점장은 일행인 ‘모회장’과 이미 거하게 술판을 벌인 상황이었다고 했다. 

글쓴이는 “여자친구가 술을 못 마신다고 하자 지점장은 ‘술을 못 마셔?’라고 반말을 했다”면서  “같이 있던 ‘회장님’에게 ‘요즘 80~90년생들은 아직 어려서 처음 자리는 긴장해서 다들 저런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점장 B씨는 “술을 못 마셔? 대리(운전) 불러줄테니 술 마셔”라고 계속 술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여자친구가 겁에 질려 그 자리를 빠져 나왔고, 다음날 곧바로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고 한다. 

이에 지점장 B씨는 “도움을 주려고 상담하기 위해 불렀다”는 해명과 함께 사과했지만, 그 다음날 또 황당한 일이 여자친구에게 벌어졌다. 

지점장 B씨는 다음날 “사무실 근처에 도착해 있다”는 등 수차례 전화와 문자를 해왔고, 심지어 지점장 부인이 전화를 걸어  “남편이 그럴 사람이 아니다. 실적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영업을 하러 다니는데, 영업 자리를 만든 것이다. 남편이 극단적 선택을 할까 두렵다”고 말했다고 글쓴이는 전했다. 

심지어 해당지점의 직원들까지 찾아와 “은행 내부감찰이 진행중이니 언론에 알리지 말아 달라”고 읍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