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1.04.08 12: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보선 결과 관련, “더욱 낮은 자세로 국정에 임하겠다"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로 끝난 4·7 재·보선 결과와 관련,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면서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국정 전반에 걸친 정책기조의 변화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전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 입장문을 잘 살펴봐 달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선거를 통해 (정부가)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꼈다"면서 "앞으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나타난 국민의 절실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런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실 개편 등 인적쇄신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현재까지는 사의를 표명한 참모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