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노래, 4월의 편지...마음을 고이 담아 편지를 써보자
4월의 노래, 4월의 편지...마음을 고이 담아 편지를 써보자
  • 조석남
  • 승인 2021.04.12 10:1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석남의 에듀컬처]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 구름 꽃 피는 언덕에서 피리를 부노라/ 멀리 떠나와 이름 없는 항구에서 배를 타노라.’

별처럼 피어나는 목련꽃 아래에 서면 박목월 시인의 「사월의 편지」가 저절로 흥얼거려지는 시절이다. ‘고향에서 멀리 떠나와 이름 없는 작은 항구에서 배를 타고 떠난다’는 이 물기 젖은 구절에서, 우리의 마음 같아 울컥 슬픔이 복받쳐 오르기도 한다. 하지만 겨울과 꽃샘으로 이어진 추위 속에서 꽁꽁 얼어있던 마음은 ‘빛나는 꿈의 계절’ 앞에서 금새 풀리고 만다.

영국의 시인 T.S. 엘리엇은 「황무지」에서 ‘4월은 가장 잔인한 달!/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우며 추억과 욕망들을 뒤섞고 봄비로 잠든 뿌리를 키운다/ 겨울은 오히려 따뜻하다/ 망각의 눈(雪)으로 대지를 덮고 마른 구근으로 가냘픈 생명을 길러주었다’라며 4월을 ‘잔인한 달’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처럼 4월은, 복잡한 심경이 교차하는 묘한 달이다. 오랜만에 쏟아지는 햇볕을 쬐며 몸속에 남아있던 지난 계절의 우울한 그늘을 말린다. 활짝 펼쳐 뽀송뽀송하게 말린다. 햇볕이 금가루 같고, ‘봄의 축복’이 온몸을 휘감아돈다.

시인들만 아니라 많은 가수들도 4월의 아픔과 희망을 노래했다. 1950~60년대 ‘팝의 황제’는 엘비스 프레슬리였지만, 그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린 팻 분과 그가 주인공으로 출연하여 부른 노래 ‘4월의 사랑(April Love)’은 올드팬들의 심금을 울렸다.

팻 분은 당대의 여배우 셜리 존스와 뮤지컬 코미디 <4월의 사랑>에서 열연하며, 솜사탕같이 달콤한 노래로 꽃향기를 실어날랐다. ‘4월이 오면 그녀도 오겠지/ 봄비로 개울이 불어 넘치는/ 5월이 오면 그녀는/ 내품에 쉬면서 머물겠지.’

사이몬과 가펑클의 ‘4월이 오면(April come she will)’, 길옥윤-패티김 콤비의 ‘4월이 가면’도 4월을 노래한 명곡이다. 인디언들은 4월을 ‘얼음이 풀리는 달’(히다차 족)이라고 하고, ‘생의 기쁨을 느끼게 하는 달’(검은발 족)이라고도 했다. 우리의 4월은 어떤 달일까? 4월은 감성이 풍부한 달이다. 누구나 시인이 되고, 문인이 되는 달이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편지를 쓰고 싶어지는 달이다.

편지를 주고받음은 사람 사이 ‘정’의 교환이다. ‘나더러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 함께 죽자 하시더니 어찌 나를 두고 자네 먼저 가시었소….’ 지난 1998년 경북 안동의 묘에서 412년 만에 햇빛을 본 고성 이씨 집안 부인의 한글 편지는 진한 부부의 정을 담고 있어 읽는 이의 가슴을 아리게 한다.

이처럼 편지는 진한 감동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괴테의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 나오는 ‘베르테르의 편지’는 못다 이룬 사랑에 가슴앓이하는 그 시대 젊은이들의 심금을 울렸다.

업무나 일상 속에서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나를 머물게 하고, 그들 또한 나의 마음에 고이게 하기 위해 감사의 편지를 보내보자. 코로나19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 행정기관 사람들, 직장동료, 일터에서 만난 사람들, 오래 전 도움이 되어준 분들, 설렘을 준 사람, 가족과 형제 등에게 마음의 편지를 보내보자.

편지를 받은 사람들의 반응은 상상 이상일 것이다. 편지로 전하는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일상에서 어떤 기적을 만드는지 직접 경험해보길 권유한다. 마치 오랜 세월을 함께 했던 사람처럼... 편지는 그렇게 마법을 부릴 것이다.

현대인의 불행은 ‘소통의 부재(不在)’에 있다. 진실한 마음을 전하고 닫혔던 벽을 허무는데 편지보다 좋은 것은 없다. 꽃은 눈을 즐겁게 하지만, 편지는 가슴을 설레게 한다. 문장이 좀 틀리면 어떻고, 글씨가 좀 삐뚤빼뚤하면 어떤가. 내 마음을 고이 담아 편지를 써보고 싶은 4월이다.

<필자 소개>

조석남(mansc@naver.com)

- 극동대 교수

- 전 한국폴리텍대학 익산캠퍼스 학장

- 전 서울미디어그룹 상무이사·편집국장

- 전 스포츠조선 편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