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폐 직전 기사회생 코인 3300% 폭등···코인빗, 일정 돌연 취소
상폐 직전 기사회생 코인 3300% 폭등···코인빗, 일정 돌연 취소
  • 강기용 기자
  • 승인 2021.06.24 16:2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가상화폐 8종 133~3291% 치솟은 가격에 거래 중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이코노미뉴스 강기용 기자]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빗이 상장폐지를 예고했던 코인 8종에 대한 상장폐지 방침을 폐지 시점 3시간가량을 앞두고 돌연 취소하자 해당 코인들 가격이 하루 사이에 최고 3300%까지 치솟았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코인빗은 전날 오후 4시32분 공지사항을 통해 “8종의 가상자산(암호화폐)의 거래 지원 종료 일정은 별도의 공지사항 안내 전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유의종목으로 지정했던 암호화폐 28종에 대해서도 “거래 지원 심사를 더욱 면밀히 검토하기 위해 심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코인빗은 지난 15일 밤 10시 렉스(LEX), 이오(IO), 판테온(PTO), 유피(UPT), 덱스(DEX), 프로토(PROTO), 덱스터(DXR), 넥스트(NET) 등 8종의 코인에 대한 거래 지원을 23일 오후 8시부터 종료한다고 발표했었다.

하지만 상장폐지 예정 시간을 불과 3시간 28분을 남기고 “별도의 공지사항 안내 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종전 예고를 뒤엎은 것이다.

이들 코인 가격은 이날 종일코록 급등 상태를 유지했다. 

해당 코인 가운데 렉스는 이날 오전에는 24시간 전보다 3375.17%까지 폭등했으며, 오후 4시 기준 3291.73% 오른 가격에 거래됐다. 유피도 2284.61%, 덱스는 932.25%, 이오는 549.23% 가격이 상승했다.

이와 함께 판테온은 133.12%, 프로토 241.82%, 덱스터 371.42%, 넥스트는 262.03% 올랐다.
 
코인빗은 코인들의 상장 폐지 심사 기간을 왜 연장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당초 상장폐지를 공지할 때도 “내부 거래 지원 심사 기준을 충족하지 않았다”고만 설명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