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K라면 인기 지속…상반기 라면 수출 또 사상 최대
해외서 K라면 인기 지속…상반기 라면 수출 또 사상 최대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1.07.26 14:4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특수'로 수출액,수입액의 68배…증가세는 둔화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1년만에 사상 최대치를 다시 경신했다.

수출 증가세가 둔화하기는 했지만 코로나19 영향과 소위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특수가 여전한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관세청에 따르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3억1968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5.8% 늘었다. 이에 따라 기존 최대치인 지난해 상반기의 3억208만달러를 넘었다.

올해 상반기 라면 수입액은 469만달러로, 수출액이 수입액의 68.2배에 달했다.

국가별 라면 수출액을 보면 중국이 6813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다음 미국(3730만달러), 일본(3302만달러), 대만(1621만달러), 필리핀(1205만달러), 말레이시아(1167만달러), 호주(1160만달러), 태국(1126만달러), 네덜란드(1063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다만 올해 상반기 수출 증가폭은 지난해보다 많이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 수출 증가율은 37.4%였다. 일례로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경우 상반기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8% 감소했다.

지난해 한국 라면이 큰 인기를 누린 것은 코로나19로 외국에서도 '집콕' 생활이 늘며 한국 라면이 한끼 식사이자 비상식량으로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또 지난해 미국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 홍보 효과도 있었다.

해외에서 한국 라면수요가 커지고 있지만 지난해 워낙 큰 폭으로 증가한 데다가 수출 물류난까지 겹치면서 올해 상반기 수출 증가율이 둔화한 것으로 보인다.

농심·팔도 등 일부 식품회사가 해외공장을 두고 현지에서 직접 라면을 생산해 판매하는 것까지 고려하면 실제 한국 라면의 글로벌 판매액은 수출액보다 크다.

라면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외국도 집콕 생활이 이어지며 라면 사재기 등이 있었는데, 그런 현상은 줄었고 최근에는 물류난으로 수출용 컨테이너를 잡기 어려운 것도 수출에 일부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