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즐기는 30대는 '폴드', 셀피에 꽂힌 SNS 인싸는 '플립'
골프 즐기는 30대는 '폴드', 셀피에 꽂힌 SNS 인싸는 '플립'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1.08.12 14: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갤럭시Z 사용자 분석…“폴드 고객, 전기차, 스포츠 즐겨”
“플립 유저는 패션, 뷰티, 피트니스에 관심…모든 연령층이 선호”
갤럭시Z폴드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삼성전자가 선보인 좌우로 접는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 시리즈에 대한 선호도는 골프나 전기차를 즐기는 3040 세대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아래로 접는 '갤럭시Z플립' 시리즈는 나이에 상관없이 패션과 뷰티, SNS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수요가 높았다.

SK텔레콤은 12일 이같은 내용의 삼성전자 폴더블 시리즈 이용자 분석 데이터를 공개했다.

조사 대상 표본은 SKT 갤럭시 Z 시리즈 유저 중 정보 제공에 동의한 고객으로, 단말기는 갤럭시Z폴드1, 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갤럭시Z플립 5G였다.

조사 결과 폴드 시리즈는 골프를 즐기는 30대 '앰비슈머'에게 선호도가 높았다. 앰비슈머는 가격·성능을 꼼꼼히 따지지만, 자신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소비에는 비용을 아끼지 않는 소비자를 일컫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폴드 유저의 연령별 비중은 30대 비율이 29%, 40대가 28%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50대는 18%, 20대는 15%였다.

폴드 유저들이 많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앱)·웹 서비스는 전기차, 자동차 디지털키, 골프 VOD, 골프 예약 등이었다. 암호화폐·스포츠·클라우드 게이밍 등이 그 뒤를 이었다.

SK텔레콤은 "폴드 유저들은 삼성전자의 다른 단말기 유저와 비교했을 때 골프 앱 사용이 120%, 자동차 관련 앱은 150%, 해외직구 앱은 20% 많았다"고 밝혔다.

폴드 유저들은 자동차와 스포츠를 좋아하고, 암호화폐를 자주 거래하며,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는 스타일이라는 설명이다.

갤럭시Z 플립3

플립 시리즈는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자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수요가 높았다. 

플립 유저들은 삼성전자 다른 단말기 유저와 비교했을 때 패션, 셀프카메라(셀피), 뷰티, 피트니스 관련 앱을 많이 사용했다. 특히 셀피 앱 사용량은 30% 더 많았다.

또한 플립 유저는 상대적으로 SNS에 관심이 높았고, 폴드 유저에 비해 SNS 사용량도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스타그램의 사용 횟수는 플립 유저가 폴드 유저보다 2.5배 더 많았다.

플립은 단말기를 반으로 접어 상·하단을 나누어 쓸 수 있고, 셀피 시 다양한 각도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플렉스 모드'가 장점이다.

플립은 성별과 세대에 관계없이 수요가 높았다. 전체 플립 유저 중 여성은 53%, 남성은 47%였다. 

연령별로는 30대와 40대가 각각 26%, 50대 19%, 20대가 18%를 차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전날 갤럭시 언팩(신제품 공개행사)를 통해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등을 선보였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신제품의 국내 사전 판매를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다. 정식 출시일은 27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