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스토어,G마켓 등서 팔린 50만원짜리 '국산'시계…실제는 1만3천원짜리 중국산
네이버스토어,G마켓 등서 팔린 50만원짜리 '국산'시계…실제는 1만3천원짜리 중국산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1.08.19 14:5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목시계 원산지 세탁
손목시계 원산지 세탁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1만3000원짜리 중국산 손목시계를 국산으로 속여 오픈마켓 등에서 개당 30만∼50만원에 판매한 업체들이 세관에 덜미를 잡혔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시계 수입·제조업자 A씨와 판매업자 B씨, 이들이 대표로 있는 법인 2곳을 대외무역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세관에 따르면 A씨는 중국에서 개당 1만3000원에 시계 24만점을 수입한 뒤, 시계의 원산지 표시스티커와 스탬프를 제거하고 제조국을 한국으로 표시한 태그(꼬리표)를 붙여 공모 관계인 B씨에게 넘겼다.

B씨는 이를 한국에서 만들어진 국내 유명브랜드 시계로 광고해 개당 30만∼50만원에 판매했다. B씨는 네이버스토어, G마켓, 11번가, AK몰, 인터파크, 옥션, 쿠팡 등 다수의 오픈마켓을 통해 국산으로 둔갑시킨 이들 시계를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국내 패션잡화 브랜드 C와 계약을 맺고 C 브랜드 시계를 판매하고 있었다.

서울세관 관계자는 "B씨가 (C 브랜드 시계) 독점판매권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브랜드 도용은 아니다"며 "다만 원산지를 국산으로 세탁하는 것까지는 C 브랜드에서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씨가 제작 또는 수입한 시계에 C 브랜드를 붙이기로 했을 뿐, 시계 디자인과 품질 등에 C 브랜드측이 관여하지는 않았다는 설명이다.

A씨는 지난 2016년부터 올해 4월까지 중국산 손목시계 38만점(시가 120억원 상당)을 국산으로 속여 중동에 수출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중동에서 'K-브랜드' 한국산 물품의 인기가 높아지자, 중국에서 수입한 손목시계 뒷면의 원산지 표시스티커와 스탬프를 제거하고 '한국산(MADE IN KOREA)' 문구를 새긴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세관은 A씨와 A씨 업체에 해외로 수출된 손목시계 38만점과 국내에서 판매된 손목시계 24만점에 대한 과징금 3억9000만원을 부과했다.

오픈마켓에서 판매중인 손목시계에 대해서는 원산지 표시를 중국으로 정정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