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11월 테이퍼링 시작…첫 금리인상 2023년 3분기"
골드만삭스, "11월 테이퍼링 시작…첫 금리인상 2023년 3분기"
  • 연합뉴스
  • 승인 2021.08.20 09:5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이코노미스트, “현재 0.00~0.25% 수준 '제로 금리', 0.375%로 인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앞에 있는 '두려움 없는 소녀상'./연합뉴스

[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1월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시작을 공식 발표하고, 2023년 3분기부터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데이비드 메리클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9일(현지시간) 미 한국상공회의소(KOCHAM) 주최로 열린 '2022년 상반기 미국 경제와 금융전망' 온라인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메리클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첫 번째 경고를 내놓고, 11월부터 공식 착수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때부터 연준이 FOMC 회의 때마다 자산 매입 규모를 매번 150억 달러씩 줄여 내년 9월 테이퍼링을 마칠 것이라는 예상이다.

그는 "연준이 내년 4분기 테이퍼링 효과를 살펴보고 시장 영향을 소화한 뒤 연말부터 2023년 2분기까지 금리 인상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재 0.00~0.25% 수준의 '제로 금리'는 2023년 3분기에 0.375%로 인상할 것으로 그는 예상했다.

연준 통화정책 결정의 양대 변수인 노동과 물가는 내년 중 안정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는 "미국의 노동 수요가 매우 강하고 연방정부의 특별 실업급여 지급이 곧 종료된다"며 강한 고용 회복세의 지속을 점쳤다.

이에 따라 실업률이 연말 4%대 초반, 내년 3% 중반으로 완화돼 내년 말까지 완전고용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공급망 교란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은 점차 약해지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내년 초까지는 3%를 넘겠지만, 이후 2.1∼2.2% 수준으로 안정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다만 ▲급격한 임금 인상 ▲집값 상승 효과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등이 물가에 상방 압력을 가할 수 있는 변수로 지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