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31일 11번가 상륙…“수천만 가지 상품 쉽게 쇼핑”
아마존, 31일 11번가 상륙…“수천만 가지 상품 쉽게 쇼핑”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1.08.25 14:4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개시…구독서비스 가입자에게는 무제한 무료 배송
11번가와 아마존 로고.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세계 최대 이커머스 업체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로서는 쿠팡, 네이버 등 경쟁사들과의 격차를 좁힐 회심의 승부수다. 상장을 앞두고 몸값을 높이려는 전략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11번가는 25일 열린 SK텔레콤 구독 서비스 ‘T우주’ 출시 간담회에서 오는 31일부터 아마존 상품을 11번가 애플리케이션(앱)과 웹사이트에서 바로 주문할 수 있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구매 가능한 상품은 디지털, 패션, 뷰티, 리빙, 도서 등 수천만 개로, 한국 고객이 선호하는 상품 16만 여개를 따로 선별해 ‘특별 셀렉션’으로 소개한다.

이상호 11번가 대표는 “아마존은 12개 글로벌 서비스를 갖고 있으며, 13번째로 11번가와 제휴를 맺어 한국에 진출하게 됐다”면서 “11번가에서 쇼핑하듯 아마존 직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언어, 결제, 배송 등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소비자들은 11번가에서 상품을 구매하듯 아마존의 해외직구를 이용할 수 있다. 쇼핑몰 내에 신설된 아마존 탭으로 들어가 상품 정보와 리뷰를 보고 기존 결제 방식을 이용해 결제하면 된다. 판매가는 원화로 환산된다.

아마존에서 제공하는 상품 설명과 구매 고객의 리뷰는 영어 원문과 기계번역을 적용한 한국어로 제공된다. 

아마존이 미국에서 실시하는 가격 할인이나 묶음 상품 할인, 프로모션 등도 똑같이 적용된다. 여기에다 11번가에서만 할인 판매하는 ‘11번가 단독 딜’이 추가된다.

배송비는 SK텔레콤이 선보이는 유료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월 4900원부터 시작하는 정기 구독 상품인 ‘우주패스’에 가입하면 구매 금액과 횟수에 상관없이 아마존 직구 상품을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우주패스에 가입하지 않아도 11번가 회원이면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서 2만8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을 받을 수 있다. 단 가구, 카펫 등 부피가 큰 상품은 무료배송에서 제외된다.

이상호 11번가 대표가 25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대표는 “기존 직구보다 압도적으로 상품수가 많은 게 차별점”이라면서 “최상위(특별 셀렉션) 상품의 경우 미국 서부에 있는 아마존 물류센터에 집적해 배송 기간을 단축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향후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등을 11번가 플랫폼에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11번가와 아마존의 협공으로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판도 변화 가능성도 주목되고 있다. 

11번가의 국내 점유율은 네이버, 쿠팡, 이베이코리아에 이어 4위다. 

11번가는 오는 2023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이다. 아마존과의 공동보조는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상장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노리는 것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11번가와 아마존의 협력은 해외 직구의 접근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면서도 “직구만으로 쿠팡을 따라잡기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쿠팡·네이버·이베이코리아의 3강 체제로 굳어진 이커머스 시장에서 11번가가 ‘4강 구도’를 만들기 위해선 더 획기적인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