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업 부채 수조원씩 늘어도 임원 연봉 계속 올려
공공기업 부채 수조원씩 늘어도 임원 연봉 계속 올려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1.09.08 12:0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산하 39개 기관 부채 2년새 16조원 늘어…"방만경영 심각"
한국전력 나주본사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공공기관의 부채는 크게 늘었으나 소속 임원의 연봉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이 산업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39개 공공기관의 총부채는 2018년 181조7768억원에서 2020년 198조3077억원으로 2년 새 약 16조5000억원 불어났다

기관별로 보면 한전은 53조4046억원에서 59조7720억원으로 약 6조3000억원 늘었고, 한국수력원자력은 30조6530억원에서 36조784억원으로 5조원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기관별 임원 평균 연봉은 한전이 2억713만원으로 전년보다 약 700만원 올랐으며 한수원은 2억889만원으로 3000만원 가까이 증가했다.

석유공사는 1억5435만원, 광물자원공사는 1억3510만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4000만원, 2700만원가량 늘었다.

이들 공공기관은 정부의 경영평가 등급 상향에 따라 성과급 지급액이 늘어 평균 연봉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경영평가에서 낮은 수준인 C∼D등급을 받고도 자체 성과급을 지급한 경우다. 2019년도 경영평가 결과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는 모두 C등급이었다.

대한석탄공사는 D등급을 받았지만 임원 연봉이 2018년 1억1232만원에서 2020년 1억3370만원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이 회사의 부채는 1조8207억원에서 2조1058억원으로 불어났다.

권명호 의원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이 재무 상황이 나쁜데도 임원 연봉을 올리고 성과급 잔치까지 벌이는 등 방만하게 경영하고 있다"면서 "자구책을 마련해 국민을 위한 공공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