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이 앞장서는 장바구니 물가인상…우유·탄산음료·주스값도 10월 줄인상
대기업이 앞장서는 장바구니 물가인상…우유·탄산음료·주스값도 10월 줄인상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1.09.29 14: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자·라면 등에 이어 내달부터 환타 등 음료제품 가격 5~8%↑
탄산 음료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우유는 물론 탄산음료와 주스 등 음료제품 가격도 줄줄이 오른다.

올들어 즉석밥, 과자, 캔참치, 라면 등의 가격인상에 편승한 것으로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2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다음 달 1일부터 편의점에 납품하는 코카콜라·해태htb 제품 총 36종의 가격을 평균 5.9% 인상한다.

이중 '갈배사이다' 500㎖는 2000원에서 2100원으로 5.0%, '스프라이트' 250㎖는 1400원에서 1500원으로 7.1%, '환타 오렌지' 250㎖는 1200원에서 1300원으로 8.3% 오른다.

'썬키스트 모과' 280㎖는 1600원에서 1700원으로 6.3%, '아침에사과' 500㎖는 1700원에서 1800원으로 5.9% 인상된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페트와 알루미늄 등 주요 원부자재 가격이 연초대비 30% 이상 상승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번 인상에서 코카콜라와 씨그램 등은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웅진식품은 2012년 4월이후 9년6개월 만에 주요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 '하늘보리' 500㎖는 1500원에서 1600원으로 6.7%, '아침햇살'·'초록매실' 180㎖는 1200원에서 1300원으로 8.3% 인상된다.

앞서 우유업계 1위 업체인 서울우유는 원유가격 인상 등을 이유로 10월1일부터 모든 우유제품의 가격을 평균 5.4%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편의점 기준 흰우유·저지방 우유·딸기우유·초코우유 200㎖는 950원에서 1000원으로 5.3% 오른다. 흰우유 1ℓ는 2700원에서 2850원으로 5.6%, 1.8ℓ는 4900원에서 5200원으로 6.1% 인상된다.

서울우유에 이어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다른 우유업체도 가격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우유업계 관계자는 "이르면 다음 주 다른 우유업체도 가격인상을 발표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