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찾아가고 쌓여있는 보험금 12.4조원…4년간 3.2조원 늘어"
"안 찾아가고 쌓여있는 보험금 12.4조원…4년간 3.2조원 늘어"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1.10.06 15:4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 의원 "소비자가 더 쉽게 찾는 방안 마련해야"
내보험찾아줌(cont.insure.or.kr) 초기화면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주인이 찾아가지 않은 '숨은 보험금'이 지난 4년간 3조2302억원 증가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받아 6일 공개한 '숨은 내보험 찾아주기 실적'을 보면, 올해 8월말 현재 '숨은 보험금' 규모는 총 12조3971억원이다.

이는 2017년 12월의 9조1669억원보다 3조2302억원(35.2%) 늘어난 수준이다.

숨은 보험금이란 보험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사유가 생겨 지급금액이 확정됐으나, 청구되거나 지급되지 않은 보험금을 말한다. 

보험계약 기간중 특정시기 또는 조건을 만족하면 지급되는 중도보험금, 보험계약의 만기가 도래한후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전인 만기보험금, 보험금 소멸시효가 완성되었지만 계약자 등이 찾아가지 않은 휴면보험금 등이 해당된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소비자 권익보호를 위해 숨은 보험금을 통합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 찾아줌' 누리집(cont.insure.or.kr)을 2017년 12월부터 운영하고 있지만, 찾아준 실적보다 찾아줘야 하는 보험금이 더 빠르게 늘고 있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2017년 12월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찾아준 숨은보험금은 581만8000건, 11조3209억원에 이른다.

내보험찾아줌 누리집 이용실적은 2018년 455만건에서 지난해 294만건으로 줄어들었고, 올해는 8월말 현재 252만건을 기록하는 등 가입자의 관심이 낮아지는 추세라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윤관석 의원은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국민이 숨은 보험금을 더 손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