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공매도 1위 LG화학…그 다음은 삼성전자·카카오뱅크·네이버
1월 공매도 1위 LG화학…그 다음은 삼성전자·카카오뱅크·네이버
  • 정우람 기자
  • 승인 2022.01.30 13:3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거래량 대비 공매도 비중은 호텔신라·아모레퍼시픽 순
1월 증시 하루 평균 공매도 7천500억원…작년 5월 공매도 재개 이후 최대

[서울이코노미뉴스 정우람 기자] 급락세를 보인 1월 국내 증시에서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LG화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면서 이에 대한 위험 회피(헤지) 투자가 늘어난 영향으로 추정된다. 한 기업의 주식을 매수하면 같은 업종의 다른 기업들을 공매도하는 식으로 위험을 회피하는 투자 전략 등에 공매도가 활용될 수 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거래일간 LG화학의 공매도 거래대금은 1조385억원(일평균 519억원)으로 공매도 대상인 코스피200·코스닥150 지수 구성 종목 중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달 일평균 137억원 수준에서 277.8% 증가한 수치다. 주가가 4.20% 오른 지난 7일엔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비중이 39%에 달하는 등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다만 주가는 지난 28일 63만9천원으로 마감해 지난달 말 61만5천원 대비 한 달간 3.90% 올랐다. LG에너지솔루션발 수급 불균형 영향에 LG화학의 주가는 이달에 장중 기준으로 60만5천원에서 77만4천원 사이를 오가는 등 변동성이 큰 모습이었다.

LG화학 다음으로 삼성전자의 공매도 거래대금(6천211억원·일평균 311억원)이 많았다. 지난달 일평균 거래대금(231억원) 대비 34.6% 늘었다.

다만 이달 거래대금이 21조4천억원에 달해 공매도 거래 비중은 2.9%에 불과했다.

카카오뱅크(4천726억원·일평균 236억원), 네이버(4천104억원·일평균 205억원), 삼성SDI(3천934억원·일평균 197억원), 크래프톤(3천893억원·일평균 195억원), 셀트리온(3천176억원·일평균 159억원), 카카오(3천64억원·일평균 153억원) 등 대형 성장주들도 공매도 거래 상위권에 올랐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엘앤에프(2천920억원·일평균 146억원), 에코프로비엠(2천726억원·일평균 136억원)에 대한 공매도 거래대금이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