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신화' 김정주 별세...한국 벤처업계의 1세대 창업자
'넥슨 신화' 김정주 별세...한국 벤처업계의 1세대 창업자
  • 오풍연
  • 승인 2022.03.02 09: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풍연 칼럼] 어제 저녁 인터넷 뉴스를 검색하던 중 눈에 확 띄었다. 넥슨 창업주 김정주 이름이 속보로 올라왔다. 다소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아무리 좋은 소식이라도 속보로 잘 뜨지 않는 속성을 알기 때문이다. 기사를 클릭했다.

아니나 다를까 별세 소식을 알리는 뉴스였다. 그의 나이 이제 54살이다. 가족으로는 부인과 두 딸이 있다. 나도 깜짝 놀랐다. 그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지 못 했다. 갑자기 세상을 떠난 것이다.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짐작을 할 게다.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는 1일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이사가 지난달 말 미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NXC 측은 “유가족 모두 황망한 상황이라 자세히 설명드리지 못함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다만, 고인은 이전부터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으며, 최근 악화한 것으로 보여 안타까울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용히 고인을 보내드리려 하는 유가족의 마음을 헤아려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왜 죽었을까. 우울중이 원인으로 여겨진다. 김정주는 한국 5위의 부자다. 부러울 게 없을 사람이다. 그러나 세상을 떠났다. 그것도 이국땅 하와이에서.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전도양양한 경영자가 떠남으로써 우리 업계도 큰 손실을 봤다. 그는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말 맨손으로 창업해 투자를 받지 않고 상장까지 시킨 기록도 갖고 있다. 벤처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롤 모델이기도 했다.

업계도 그의 죽음에 대해 깊은 애도를 했다. 고인과 서울대 공대 1년 선후배 사이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내가 사랑하는 친구가 떠났다”며 “살면서 못느꼈던 가장 큰 고통을 느낀다. 같이 인생길 걸어온 나의 벗 사랑했다. 이젠 편하거라 부디”라고 추모 글을 올렸다. 김 대표(85학번)는 김정주(86학번) 창업자가 ‘형’이라고 부를 정도로 막역한 사이였다. 한게임 창립 멤버인 남궁훈 카카오 대표 내정자도 “업계의 슬픔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짧은 글로 애도를 표했다.

김정주는 한국 벤처업계의 1세대 창업자다. 온라인 게임 중심의 한국 게임업계를 세계적 수준까지 끌어올린 주역으로 평가 받는다. 1994년 12월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넥슨을 창업하고 PC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출시했다. 대형 인수합병(M&A)을 통해 빠르게 성장한 넥슨은 2000년대 초부터 엔씨소프트, 넷마블과 함께 국내 게임업계를 대표하는 ‘3N’ 중 하나로 꼽혀 왔다. 김정주는 갔지만, 그의 정신은 살아 있으리라고 본다. 부디 잘 가시라.

# 이 칼럼은 '오풍연 칼럼'을 전재한 것입니다.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필자소개

오풍연/poongyeon@naver.com

<약력>

전 서울신문 논설위원,제작국장, 법조대기자,문화홍보국장

전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전 대경대 초빙교수

현재 오풍연구소 대표

<저서>

‘새벽 찬가’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오풍연처럼’ ,‘새벽을 여는 남자’ ,‘남자의 속마음’ ,‘천천히 걷는 자의 행복’ 등 12권의 에세이집

평화가 찾아 온다. 이 세상에 아내보다 더 귀한 존재는 없다. 아내를 사랑합시다. 'F학점의 그들'. 윤석열의 운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