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5월10일 정오 완전 개방…“27일부터 사전 신청"
청와대 5월10일 정오 완전 개방…“27일부터 사전 신청"
  • 강기용 기자
  • 승인 2022.04.25 16:1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3만9천 명으로 관람객 제한…본관·영빈관·녹지원·상춘재 포함
청와대 뒤편 등산로는 제한 없어…"6백년 권력의 상징 국민 품으로"
청와대 본관,/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강기용 기자] 청와대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하는 5월 10일 정오를 기해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인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25일 서울 통의동 인수위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로써 본관, 영빈관을 비롯해 최고의 정원으로 불리는 녹지원과 상춘재가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13일간 새 시대, 새 희망을 담은 다양한 문화 행사가 예정돼 있다"면서 "같은 기간 청주 청남대, 세종 대통령 기록관, 합천 청와대 세트장 등에서도 청와대 개방 행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사전 신청자 중 당첨자만 방문이 가능하다. 안전사고 발생 우려 등을 고려해 하루 여섯 차례, 2시간마다 6500명씩 하루 관람 인원을 3만9000 명으로 제한하기 때문이다.

윤 의원은 "한시적으로 입장 신청을 받아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입장 규모와 운영 방식은 국민 여러분의 관심도와 입장객 추이 등을 고려해 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전 신청은 오는 27일 오전 10시부터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65세 이상과 장애인 단체 관광은 별도로 신청을 받기로 했다.

청와대 뒤편의 북악산 등산로는 5월 10일 완전히 개방된다. 등산로 출입에는 인원 제한이 없다.

윤 의원은 "청와대 동편과 서편 어느 곳에서나 출발할 수 있는 등산로는 5월 10일부터 사전 신청 없이, 인원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 시대 500년과 대한민국 건국 이후 74년을 합해 600여 년간 닫혀 있던 권력의 상징, 그 공간이 국민 품으로 돌아간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