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빚부담 현실화?...20대 제2금융권·다중 채무 증가
'영끌' 빚부담 현실화?...20대 제2금융권·다중 채무 증가
  • 조호성 시민기자
  • 승인 2022.05.08 17:2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사태 후 20대 2금융 대출 31%↑, 2금융권 전 연령대 대출 증가율의 2배
다중채무자 수도 23%, 대출금 50% 증가...진선미 의원 "청년부채 송곳 관리 시급"

[서울이코노미뉴스 조호성 시민기자] 20대의 전체 금융권 가계 대출은 소폭 줄었지만,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 대출과 취약 차주가 될 가능성이 있는 다중 채무자는 늘며 20대의 가계 대출이 질적으로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출금리 상승이 이어지면서 사회 초년생인 20대의 대출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다중채무자의 경우 취약 대출자가 될 가능성이 커 이들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모든 금융권에서 20대가 받은 가계대출 잔액(3월말 기준)은 지난해 말보다 1462억원(0.2%) 감소한 95조66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가계대출 총량규제로 은행들이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 은행권 20대 대출이 4192억원(0.6%)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반면 2금융권의 20대 가계대출 잔액은 오히려 같은 기간 1.0%(2729억원) 늘어난 26조8316억원으로 은행권과 달리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같은 기간 2금융권에서 전 연령대 가계대출이 증가(3조3367억원·0.4%)한 점을 고려해도 20대 증가율(1.0%)이 상대적으로 더 컸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20대의 2금융권 대출이 크게 늘었다. 지난 3월 말 2금융권 전체 대출 잔액은 2019년 말(672조3486억원)과 비교하면 14.8%(99조2539억원) 늘었다. 반면 20대의 2금융권 대출은 같은 기간 30.9%(6조3333억원)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로 유례 없는 초저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주식·부동산 등 자산시장 투자를 위해 2금융 대출까지 손을 뻗는 결과로 분석된다.

은행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대출도 20대 증가율은 모든 연령대보다 2배 이상 높았다.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2019년 말 1632조7039억원에서 지난 3월 말 1869조1950억원으로 14.5%(236조4911억원) 늘었는데, 이 기간 20대 대출은 69조5260억원에서 95조665억원으로 36.7%(25조5405억원) 급증했다.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대출받은 다중채무자 수도 20대는 2019년 말 30만3000명에서 지난 3월 말 37만4000명으로 23.4% 증가했다. 대출금액은 같은 기간 15조5763억원에서 23조2814억원으로 49.5% 늘었다. 전체 연령대의 다중채무자 수가 같은 기간 5.2%, 대출금액이 14.2%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20대 다중채무자 수는 4.5배, 대출금액은 3.5배 빠르게 증가했다.

다중 채무자는 3개 이상 기관에서 돈을 빌린 사람을 말한다. 진 의원은 "다중채무자는 취약 차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데다 특히 20대는 소득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아 더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가 회복도 하기 전에 금리가 급격히 올라 사회초년생인 20대 청년의 빚 부담이 과도하게 늘어나는 게 우려된다”며 “청년들의 2금융권 대출과 다중채무를 관리할 수 있는 송곳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덨붙였다.

금융감독당국도 이같은 점을 예의 주시하고 2금융권에 다중채무자 관리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감원은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등으로 다중채무자 등을 중심으로 잠재부실이 현재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토록 지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