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7개월만에 2,600선 붕괴…급락 출발 뒤 낙폭 줄여
코스피 17개월만에 2,600선 붕괴…급락 출발 뒤 낙폭 줄여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5.10 16:2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증시 급락 여파...원/달러 환율 1276.4원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일인 10일 코스피가 엿새째 하락하며 2,600선을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4.25포인트(0.55%) 내린 2,596.56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2,600선 아래에서 마감한 건 2020년 11월30일 이후 17개월여 만이다.

간밤 뉴욕증시의 급락 여파로 전날보다 20.68포인트(0.79%) 내린 2,590.13에 출발한 코스피는 개장 직후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다.

장 초반 2,550대로 밀리며 2020년 11월20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이후 낙폭을 줄여나갔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70포인트(0.55%) 내린 856.14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2.76포인트(1.48%) 떨어진 848.08에 개장한 뒤 831.59까지 밀려 2020년 11월13일 이후 장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개인과 외국인의 매수에 힘입어 낙폭을 줄이며 결국 850대에서 마감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4원 오른 1,276.4원으로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