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326원대 마감,13년여만에 최고…빅스텝에도 14원 급등
환율 1,326원대 마감,13년여만에 최고…빅스텝에도 14원 급등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7.15 09: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15일 원/달러 환율이 1,326원대까지 고공행진하며 또다시 연고점을 경신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4.0원 오른 달러당 1,326.1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13일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사상 처음 단행했지만 환율 급등세를 막을 수는 없었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9원 오른 1,318.0원에 개장한 뒤 약 7분 만에 1,320원을 돌파했다.

환율이 장중 1,32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4월30일(고가 기준 1,325.0원) 이후 13년2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환율은 이후 지속해서 상승압력을 받으며 오후 들어 1,326.7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장 막판까지 1,320원대 중반에서 등락하다 1,326원대에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29일(종가 1,340.7원·고가 1,357.5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12일 기록한 연고점(고가 기준 1,316.4원)도 3거래일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하루 상승 폭으로는 지난달 29일(15.6원 상승) 이후 가장 컸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환율이 대폭 상승했다. 달러 급등세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을 가속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나타났다.

미국에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년 전보다 9.1% 상승한 데 이어,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도 1년 전보다 11.3% 올라 석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의 도매물가마저 11%대 상승률을 보이자, 시장은 연준이 고강도 긴축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전 중 발표된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0.4%에 그쳐 예상치인 0.9%를 밑돌았다.

이에 중국이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기며 위안화가 반짝 강세를 보여 원/달러 환율도 진정세를 보이는 듯 했으나, 위안화가 약세로 돌아서자 원/달러 환율도 다시 상방압력을 받았다.

오후 3시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4.75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946.92원)에서 7.83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