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띠 불량-냉각팬 화재우려…현대차 베뉴·익스페디션 등 5만대 리콜
안전띠 불량-냉각팬 화재우려…현대차 베뉴·익스페디션 등 5만대 리콜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2.08.04 14:3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소형 SUV 베뉴
현대차 소형 SUV 베뉴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다산중공업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16개 차종 5만237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베뉴 5만1695대는 앞좌석 안전띠 조절장치의 내부부품(가스발생기) 불량으로 충돌시 부품이 이탈돼 뒷좌석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오는 25일부터 현대차 하이테크센터 또는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 400 4MATIC 등 13개 차종 371대는 공기 현가장치(에어 서스펜션)에 연결된 공기압축기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공기압축기 압력 방출밸브의 부식·고착으로 차량의 높이가 최저지상고 규정보다 낮아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된 것이다.

국토부는 우선 해당차량을 벤츠코리아가 자발적으로 리콜 조치하도록 한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벤츠코리아는 지난달 29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결함차량에 대한 부품교체 수리를 진행중이다.

포드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익스페디션 260대는 퓨즈 박스내부 냉각팬 스위치의 접지회로 불량으로 과열이 발생해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5일부터 포드코리아 공식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다산중공업이 제작·판매한 다산고소작업차 49대는 전선릴 등 미인증 부착물 추가설치로 인증하중을 초과해 리콜해 들어간다.

해당차량은 이날부터 다산중공업 본사 A/S 공장 또는 전국 A/S 지점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으며, 국토부는 향후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 080-357-2500)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