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워치, 건강기능 가장 다양…‘일반기능’도 최다 탑재
삼성 스마트워치, 건강기능 가장 다양…‘일반기능’도 최다 탑재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2.08.08 16:0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8개 제품 비표 평가…“제품별 성능 차이 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들이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시판 중인 스마트워치 8개 제품에 대한 시험·평가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시판 중인 스마트워치 가운데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4'가 심전도·혈압 등 건강관리 기능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 인식 등 통신 및 편의 기능은 삼성과 애플이 11가지로 가장 다양했다.

하지만 제품 간 기능 차이와 함께 가격까지 고려한 '일상적 용도'로는 샤오미 제품이 가장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소비자원은 8일 소비자 수요가 높은 스마트워치 8개 브랜드 8가지 제품을 종합적으로 시험한 결과를 공개하면 이 같이 밝혔다.

시험·평가 대상이 된 8개 제품은 가민 비보무브 스포츠, 레노버 S2프로, 삼성 갤럭시워치4 40mm 알루미늄, 샤오미 레드미 워치2 라이트, 애플 애플워치 시리즈7 41mm 알루미늄 GPS, 어메이즈핏 GTR3 프로, 코아 레인2, 핏빗 Versa3 등이다.

건강관리 기능은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4'(이하 갤워치4) 제품이 심전도·혈압·혈중산소포화도 측정 등 8개로 가장 많았다. 

레노버 'S2 프로'와 샤오미 '레드미 워치2 라이트'는 3개로 가장 적었다. 

애플의 '애플워치 시리즈7'(이하 애플워치7)은 6개로, 혈압과 체성분 측정 기능이 지원되지 않았다.

심박 수와 걸음 수 등으로 측정하는 운동량 정확도는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심박 수 정확도는 8개 제품 중 삼성·애플·샤오미·어메이즈핏·핏빗·가민 6개 제품이, 운동 거리 측정 정확도는 삼성·애플·샤오미 등 5개 제품이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걸음 수 정확도는 8개 제품이 모두 준수했다.

운동량 정확도에서 심박 수·걸음 수·운동 거리 등 세 가지 항목 모두 우수 등급을 받은 브랜드는 삼성·애플·어메이즈핏·핏빗·샤오미 등 5곳이다.

통신 및 편의 기능은 삼성과 애플이 음성 통화를 비롯해 음성 인식, 무선 충전, 음악 저장, 멀티태스킹 등 11개로 가장 많았다. 

대부분 제품들이 5개 정도의 기능을 가지고 있는 점과 비교해 통신 및 편의 기능 면에서 차이가 컸다. 특히 레노버 제품은 통신 및 편의 기능이 없었다.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 찾기·카메라 원격 촬영 등 일반적인 기능은 삼성 제품이 14개로 가장 많이 탑재하고 있었다. 반면 레노버 제품은 관련 기능이 6개로 가장 적었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샤오미 제품이 9.2일로 가장 길었고, 삼성과 애플은 2.3일로 가장 짧았다. 

업체 측은 이에 대해 다양한 보유기능·멀티태스킹·부드러운 터치감 등 기능이 적용돼 배터리 소모가 상대적으로 많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충전시간은 가민 제품이 52분으로 가장 빨랐고, 삼성 제품이 125분으로 가장 오래 걸렸다.

스마트폰과의 연결 안정성, 전화·문자·각종 알림 수신 등 연동성 성능을 확인한 결과, 레노버 제품이 스마트워치로 측정된 운동결과를 안드로이드 OS 스마트폰에 전송하지 못해 연동성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은 애플워치7이 48만3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가장 저렴한 제품은 중국 코아의 '레인2'로, 3만7000원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주로 사용하는 용도, 제품 가격을 고려한 합리적인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면서 "광과민성 피부이거나 심장박동 조절기 등 이식형 의료기기, 환자 감시 장치 등 생명 유지 장치를 착용하고 있는 사람은 의사와 상의 후 구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