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플랫폼 발란,5억대 과징금...고객 162만명 정보유출
명품 플랫폼 발란,5억대 과징금...고객 162만명 정보유출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2.08.10 16:1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위,화장실에 CCTV 설치한 고등학교 등에 과태료 부과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해킹을 통해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된 명품 쇼핑플랫폼 발란이 5억원이 넘는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10일 제13회 전체회의를 열고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발란에 과징금 5억1259만원과 과태료 144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발란은 3월과 4월 2차례에 걸쳐 해킹 공격으로 162만건의 고객 이름, 주소, 휴대전화 번호 등이 유출됐다. 

소셜로그인 기능오류로 이용자 식별정보가 중복돼 다른 이용자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사고도 발생했다.

조사결과 발란은 사용하지 않는 관리자 계정을 삭제하지 않고 방치했으며,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하는 인터넷주소(IP)를 제한하지 않는 등 보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해커가 미사용 관리자 계정을 도용해 고객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발란은 또 이용자에게 개인정보 유출사실을 통지하면서 유출된 정보항목과 유출시점을 누락해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사실도 확인됐다.

발란 홈페이지
발란 홈페이지

발란 해킹사건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피해자들은 별도의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다면,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 누리집(https://www.kopico.go.kr)에서 분쟁조정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개인정보위는 화장실에 CCTV를 설치한 학교 등 4개 기관 및 개인에 대해 총 1700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의결했다.

평창군시설관리공단과 경주정보고등학교는 화장실 내부를 볼 수 있도록 CCTV를 설치해 각각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받았다.

특히 경주정보고는 '학생 흡연이나 학교 폭력 방지를 위해 학부모 요청으로 화장실에 CCTV를 설치했다'고 주장했으나, 위원회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개인정보보호법에 정한대로 처분했다.

개인정보보호위는 안전조치 의무위반 등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로 국민대, 한국조폐공사, 한동대, 대한체육회, 한국철도공사 등 7개 공공기관에 총 2160만원의 과태료 부과와 시정조치를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