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혁신' 플립4·폴드4 공개…노태문 "삼성이 폴더블 대세다"
삼성, '혁신' 플립4·폴드4 공개…노태문 "삼성이 폴더블 대세다"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8.11 11:0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메라 센서 밝아지고 힌지 슬림화로 세련된 디자인...메타·구글·MS 앱들과 연동 강화.
패키지 부피 줄이고 일부부품 재활용 소재…폐어망 50t 수거
갤럭시Z플립4
갤럭시Z플립4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삼성전자가 기기 완성도와 편의성을 더욱 높인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를 10일 공개하면서 폴더블폰의 대중화를 선언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이날 미국 뉴욕 현장행사와 온라인을 결합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에서 이 제품들을 발표하고 "삼성은 폴더블을 대세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갤럭시Z플립4는 전작대비 촬영경험 기능이 향상됐고, 갤럭시Z폴드4는 작업효율을 높여 더 편리하게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됐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을 구부린 채 이용하는 '플렉스 모드'를 통해 다채로운 촬영경험을 제공하는 '플렉스캠' 기능을 플립4에 추가하는 등, 접는 스마트폰만이 줄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최대한 강조하는 데 주력했다.

플립4와 폴드4에는 기존의 물리적 유심(USIM·범용가입자식별모듈)을 꽂는 슬롯 외에도 e심(eSIM) 기능이 탑재돼, 사용자들은 유심과 e심에 각각 번호를 받아 스마트폰 1대로 2개 번호를 쓰는 '듀얼 심'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 제품들은 국내에서는 26일 출시될 예정이며, 앞서 16일부터 사전판매된다.

노태문 사장은 행사에서 "삼성은 갤럭시폴드를 선보이며 새로운 시대를 위한 경험을 열었고, 사람들은 최초로 선택의 기회를 얻었다"며 "역동적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자유·진보·활짝 열린 가능성을 풀어내는 그런 스마트폰"이라고 말했다.

그는 "폴더블과 함께한 삼성의 여정은 사이즈와 기능, 혁신 면에서 역설로 가득한 도전이었다"며 "장벽을 허무는 80년의 여정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여정으로, 그 결과 사람들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는 신기술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전 세계 폴더블폰 출하량은 1000만대에 육박했다"며 "불과 3년 전만 해도 이 카테고리는 존재조차 하지 않았지만, 삼성은 폴더블을 대세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제품을 소개하는 노태문 사업부장. 
신제품을 소개하는 노태문 사업부장. 

◇플립4, 플렉스캠 주목…전작보다 65% 밝은 센서 채택

갤럭시Z플립4에서 눈에 띄는 점은 촬영기능 향상이다. 특히 반쯤만 편 상태에서 작동하는 '플렉스캠' 기능추가와 카메라 센서성능 향상이 주목된다.

전작보다 65% 더 밝은 센서가 달린 카메라와 '스냅드래곤 8 플러스 1세대'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는 밤낮 상관없이 고품질의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바로 촬영할 수 있는 '퀵샷' 기능도 향상됐다. 인물모드 촬영이 지원되고, 퀵샷 촬영 중 플렉스 모드로 전환해 촬영을 계속할 수 있어 브이로그 제작에 편의성을 더했다.

삼성전자는 언팩에서 반쯤만 편 플립4를 거치대 없이 내려놓고 두손이 자유로운 상태에서 촬영하거나, 캠코더처럼 한손으로 들고 다양한 각도로 촬영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플렉스캠 기능이 카메라를 쓰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 강조했다.

삼성은 이 제품을 개발하면서 소셜 앱 사용이 많은 MZ 세대를 위해 메타와 파트너십도 강화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인스타그램 '릴스' 촬영시 플렉스 모드를 통해 '숏 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왓츠앱 및 페이스북에서 영상통화를 할 때도 플렉스 모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배터리는 3700mAh를 탑재해 전작보다 용량이 약 12% 커졌고, 초고속 충전도 지원해 25W 이상 충전기 사용시 충전수준을 약 30분 만에 0%에서 최대 50%까지 채울 수 있다.

디자인의 경우 더 슬림해진 힌지, 무광의 백 글라스와 유광의 금속프레임 등이 적용되면서 세련미가 더해졌다.

◇폴드4, 크롬·구글·오피스 등과 연계강화

갤럭시Z폴드4는 '태스크바'가 추가되면서 작업을 더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 PC와 맞먹는 수준 혹은 그를 능가하는 '생산성 기기'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이 삼성의 기대다.

폴드4의 태스크바는 PC와 유사한 레이아웃을 통해 자주 사용하는 앱과 최근 사용한 앱에 사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멀티태스킹을 하려면 새로운 '스와이프 제스처'를 통해 손가락 동작으로 전체화면 앱을 팝업창으로 바로 전환하거나 화면을 분할할 수 있다.

특히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와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크롬과 지메일 같은 구글 앱은 드래그 앤드 드롭(drag-and-drop)을 지원해 한 앱에서 다른 앱으로 텍스트와 링크, 사진 등을 빠르게 복사하고 붙여넣기를 할 수 있다.

MS 오피스와 아웃룩 사용시에도 폴더블 대화면에 최적화한 UI(사용자 환경)를 제공하고, 드래그 앤드 드롭을 통해 쉽고 빠르게 이메일을 작성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메일과 업무문서를 동시에 켜 놓고 작업하거나 MS 워드에서 파워포인트로 이미지를 S펜으로 찍어 옮기는 모습을 선보이며, 업무에 폴드4를 이용하면서 얻는 멀티태스킹 경험을 강조했다.

갤럭시Z폴드4도 전작보다 23% 더 밝아진 이미지 센서를 장착해 고품질의 야간촬영이 가능해졌다.

120Hz의 화면 주사율이 지원되고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가 눈에 덜 띄도록 개선한 메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더욱 몰입감 있는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다.

힌지는 더 슬림해졌고, 무게는 전작 대비 8g 줄어든 263g으로 갤럭시Z폴드 시리즈 가운데 가장 가볍다.

◇26일 한국·미국·유럽부터 순차 출시

삼성전자는 두 신제품을 오는 26일 한국, 미국,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국내 기준 갤럭시Z플립4의 경우 내장 메모리가 256GB, 512GB인 모델이 각각 135만3000원, 147만4000원이다. 256GB 모델로만 나왔던 전작(플립3)과 똑같은 용량끼리 비교하면 9만9000원 오른 셈이다.

갤럭시Z폴드4는 256GB와 512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각각 199만8700원, 211만9700원이다. 256GB의 경우 전작(폴드3) 가격과 똑같고, 512GB 모델은 전작보다 2만2000원 올랐다. 삼성닷컴에서 판매하는 최대 1TB 내장 메모리 모델은 236만1700원이다.

별도로 판매하는 S펜 폴드 에디션과 S펜 프로의 가격은 각각 5만5000원, 12만1000원이다.

색상은 갤럭시Z플립4의 경우 보라 퍼플과 그라파이트, 핑크 골드, 블루 등 네가지이다. 갤럭시Z폴드4는 팬텀 블랙, 그레이 그린, 베이지 등 세가지다.

국내 정식출시에 앞선 사전판매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이다.

◇재활용 소재부품·패키지 부피 감축

삼성전자는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이번에 공개된 폴더블폰에 재활용 소재가 적용된 부품을 탑재했다.

갤럭시Z플립4의 볼륨키 브래킷, 갤럭시Z폴드4의 사이드키 브래킷과 디스플레이 커넥터커버 등에 폐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소재가 적용됐다.

이를 통해 올해 한해에만 바다에 버려진 폐어망 약 50t을 수거해 재활용함으로써, 해양 플라스틱이 초래하는 바다생태계에 대한 위협을 줄일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2025년까지 모바일 제품포장에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로화를 달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번 제품 패키지에서 상당량의 플라스틱을 제거했다.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의 패키지 부피는 1세대 갤럭시 폴더블과 비교해 각각 52.8%, 58.2% 줄었다. 

삼성전자는 이에 따라 제품 운송중 탄소배출량이 올해 1만t 이상 감소될 것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