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바꿀 것은 과감히 바꿀 것"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바꿀 것은 과감히 바꿀 것"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9.02 16: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후 첫 기자회견 "사부대중 손발되겠다…모든 구성원과 동등한 소통"
'소통·교구·포교' 3대 종책 기조 제시…28일 취임해 4년간 임기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조계종 차기 총무원장에 당선된 진우스님은 2일 "사부대중(四部大衆)이 함께 한다면 불교는 달라진다"며 "잘하고 있는 것은 더 잘하도록 하고 고칠 것은 고칠 것이며, 바꿀 것은 과감히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우스님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연 기자회견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조계종 원로회의에서 총무원장 당선 인준을 받았다.

그는 "불교 본래의 진면목을 드러내어 불교의 저력이 우리 사회를 두루 덮을 수 있도록 매사에 사부대중의 마음과 손과 발이 되겠다"며 "원력을 쌓고 이뤄낸 결실을 나누면서 원력을 공심(公心)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진우스님은 "우리 종단이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면 많은 것들을 이뤄왔으나, 다른 한편으로 살펴본다면 앞으로 해야 할 일 또한 적지 않음을 알게 된다. 거기에 절박한 시대 현안도 기다리고 있다"며 "언제나 묻고 들으며 해답을 찾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달 총무원장 후보로 나서며 내건 3대 종책 기조인 '소통·교구·포교'를 모든 종무행정의 근간으로 삼겠다고 제시했다. 종단소속 승려, 재가불자와 소통을 강화하고, 종무행정 현장인 전국 교구본사의 역할을 확대해 적극적인 포교를 펼쳐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진우스님은 "종단의 모든 구성원이 동등한 위치에서 합리적으로 소통하며, 교구본사의 역할과 활동이 활성화돼 지역사회를 더욱 풍요롭게 가꾸며, 지혜로운 포교를 통해 사회의 유익함이 더욱 증장된다면 불교가 나아가는 길은 더없이 크고 넓어질 것"이라고 바랐다.

그러면서 "알고 보면 모두가 소통의 대상이며 교구 활성화의 주인공이며 부처님의 가르침을 사회에 풀어내고자 하는 소중한 공동체"라며 사부대중 모두와 함께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진우스님은 오는 28일 총무원장에 취임한다. 임기는 4년이다.

그는 기자회견에 앞서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총무원장에 당선됐음을 부처님께 알리는 '고불식'을 봉행했다. 지난 3년간 조계종 교육원장을 맡았던 그는 백양사 주지, 총무원장 권한대행, 불교신문사 사장, 호계원 재심위원 등을 지내며 행정경험을 쌓았다.

진우스님은 2019년 개정된 종단 선거법에 따라 총무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할 경우 투표없이 당선인을 확정짓는 '무투표 당선' 규정을 처음 적용받았다. 조계종 최대 종책모임인 불교광장은 진우스님을 총무원장 단일후보로 합의 추대했고, 이는 무투표 당선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