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간 이재용 '광폭 행보' 계속…美·英 방문여부 주목
파나마 간 이재용 '광폭 행보' 계속…美·英 방문여부 주목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9.14 14:5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마 대통령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요청
이번주 재판 불출석...다음 재판인 22일 전까지 해외행보
파나마 대통령궁에서 만난 이재용 부회장과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의 모습.
파나마 대통령궁에서 만난 이재용 부회장과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의 모습.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멕시코에 이어 파나마를 방문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을 요청하고 해외현장 경영활동을 펼쳤다.

이 부회장은 13일(현지시간) 파나마시티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을 만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해 지지를 요청하고, 삼성과 파나마 기업간 협력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삼성전자가 14일 전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파나마법인에서 중남미지역 법인장회의를 열고 중남미 사업현황 등을 점검했다. 파나마는 삼성전자가 1977년 컬러TV를 최초로 수출한 국가이며, 파나마법인은 삼성전자가 처음 설립한 해외지점이다.

삼성전자 파나마법인에서 열린 중남미지역 법인장 회의에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파나마법인에서 열린 중남미지역 법인장 회의에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

이 부회장은 해외 경영행보와는 별개로 글로벌 사업현장에 파견돼 추석 명절에도 귀국하지 않고 맡은 바 역할을 수행중인 직원 가족들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장기출장 중인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삼성화재, 삼성물산 소속직원 총 20명의 국내 가족들에게 굴비세트를 보내고, 직원들의 헌신과 가족들의 배려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울러 업무와 육아를 병행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삼성 계열사 직원중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는 스마트폰과 태플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하기도 했다.

직원 본인과 배우자 및 중학생 이상 자녀들에게는 최신 갤럭시 폴더블폰, 12세 이하 자녀들에게는 공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초고성능 태블릿PC를 선물했다.

이 부회장으로부터 '깜짝' 추석 선물을 받은 직원 가족들은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뜻깊은 명절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소회를 밝혔다는 후문이다. 한 남성 장기출장자는 "장모님께서 선물과 서신을 받으시고는 전화해 '자네, 회사에서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었나?'라고 물어보시며 감격스러워서 하셨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8일에는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을 찾아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지를 요청하고, 멕시코에 있는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공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현장을 각각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멕시코·파나마에 이어 당분간 해외현장 경영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당초 15일 재판일정이 있어 그 전에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주 재판은 불출석사유서를 내고 해외 경영행보와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을 계속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재판은 오는 22~23일 열린다.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이 부회장의 향후 출장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윤석열 대통령이 방문할 예정인 영국이나 미국 등을 찾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윤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5박7일 동안 영국과 미국, 캐나다를 순방하며 미국 뉴욕에서는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이 윤 대통령의 순방기간 경제관련이나 부산 엑스포 유치관련 대통령 행사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일본으로 출장을 떠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장 자격으로 엑스포 유치활동을 벌인 뒤,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SK의 밤' 행사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미국 정·재계 고위 인사들을 만나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그룹의 미래 신산업 관련동향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