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주식 26일부터 소수점도 거래…NH투자·KB·미래에셋 등 5개사부터
국내주식 26일부터 소수점도 거래…NH투자·KB·미래에셋 등 5개사부터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9.26 14:4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 활성화 효과 크지는 않을 듯…증권사 약관 따라 의결권 행사도 가능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26일부터 국내 주식을 1주 미만 소수점 단위로 쪼개 사고파는 '소수점 거래'가 가능해졌다. 

우량주식에 대한 접근성이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지만, 거래 활성화 효과가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증권사에 따라 주문금액 단위, 취합주기, 주문가능 종목, 의결권 행사가능 여부 등 세부내용이 달라 소수점 거래를 원하는 투자자는 증권사별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는게 좋다.

◇NH·KB·미래에셋 등 5개사 오늘부터 소수점거래 시작

한국예탁결제원과 NH투자증권, KB증권, 미래에셋증권, 키움증권, 한화투자증권 등 5개 증권사는 이날 투자자가 국내 상장주식을 소수단위로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국내주식 소수단위 거래서비스'를 시작했다.

1주 단위가 아닌 1000원, 1만원 등 금액단위로 거래할 수 있어, 고가의 주식에 대해 투자자가 원하는 금액만큼 주식을 매매할 수 있다.

예컨대 23일 종가 기준으로 LG에너지솔루션 1주를 사려면 46만500원이 필요하지만, 4만6000원을 내고 0.1주를 사는 것이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증권사가 투자자의 소수단위 매수주문을 취합하고 부족분을 자기재산으로 채워 온주를 취득한 뒤 해당주식을 예탁결제원에 신탁한다. 이어 예탁결제원은 신탁받은 주식에 기초해 다수의 수익증권으로 분할 발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그동안 해외주식에 대해서만 소수단위 거래가 가능했다. 하지만, 금융위원회가 지난 2월 국내주식 소수점 거래서비스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예탁원과 증권사들이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

예탁원은 "이번 서비스로 투자자의 주식시장에 대한 접근성이 확대되고, 증권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날 5개사에 이어 삼성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10월4일부터 서비스 한다. 또한 다올투자증권, 대신증권, 상상인증권, 유안타증권, IBK투자증권은 올해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교보증권, 메리츠증권, 신영증권,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카카오페이증권, 토스증권, 하나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차증권, DB금융투자, SK증권 등 12개사는 내년이후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한편, 국내 주식의 경우 1주당 100만원 이상인 황제주가 전무해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올초 이후 하락장이 지속되면서 기존 황제주였던 LG생활건강, 삼성바이오로직스, 엔씨소프트 등의 주가가 크게 하락했다. 

코스피가 2,300선을 하회하는 등 약세장에서 당장 거래금액이 많이 늘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예탁원 관계자는 "현재 14개 증권사에서 시행중인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보면, 미국 주식 거래금액의 약 1% 정도를 차지한다"며 "국내 주식 소수점거래가 시작돼도 시장활성도를 대폭 증가시키기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투자자가 금액적 제한 때문에 기관보다 분산투자 하기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고, 조각투자에 대한 투자자들의 요구를 실현한 것에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증권사마다 주문금액·취합주기 등 달라…의결권 행사도 가능

국내주식 소수점 거래를 원하는 투자자는 증권사마다 주문금액 단위, 주문취합 주기, 주문가능 종목 등 세부내용이 달라 확인해야 한다.

거래수수료는 대부분 증권사가 온주단위 거래와 같은 수수료를 받는다.

NH투자증권 국내주식 소수점 매매는 760여개 종목이 대상이다.

100원 단위로 투자할 수 있도록 했고, 예약주문을 통해 24시간 주문이 가능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장바구니 기능을 도입해 소수점 매매를 원하는 종목을 30개까지 담아둘 수 있으며 일괄매수도 가능하다.

KB증권에서는 약 350개 종목의 매매가 가능하며, 영업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총 5번 주문이 체결된다.

연말까지 국내거주 개인고객이 2만원 이하 국내 소수점 주식을 매수시 수수료 0원 이벤트도 한다.  또 11월 말까지 서비스 신청시 선착순 5만계좌에 국내주식 쿠폰 2000원을 지급하고, 국내주식 소수점 서비스 가입자 10만계좌 돌파시에는 이벤트내 신청한 모든 계좌에 국내주식 쿠폰 5000원을 추가 지급한다.

이벤트 기간 1만원 이상 매수체결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유럽행 비즈니스 왕복항공권 등 경품을 제공한다.

한화투자증권은 고객이 종목을 선택해 1000원 단위로 금액과 기간을 설정하면, 주기적으로 자동구매해주는 '적립식 자동투자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예탁원은 소수점 주식에 대한 의결권 행사시스템도 구축했다. 개별증권사와 고객간 약관에 따라 소수단위의 의결권을 취합해서 행사할 수도 있다.

증권사는 의결권 행사, 미행사, 중립투표 중 하나를 선택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증권사에서는 투자자가 A주를 0.2주 가지고 있다면 주총 안건별로 0.2만큼의 찬반의사를 낼 수 있다. 증권사는 이를 취합해 온주단위로 예탁원에 의결권 행사를 통보하고, 예탁원은 발행회사에 신탁주식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한다.

이날 서비스를 시작하는 5개사는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