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풀린 금융시장'...코스피 2,200선 붕괴,환율 장중 1,440원 돌파
'맥 풀린 금융시장'...코스피 2,200선 붕괴,환율 장중 1,440원 돌파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09.28 16:2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2.45%·코스닥 3.47% 급락...시총 54조 증발
환율 1,439.9원 마감,한때 1,442.2원까지 올라
2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 코스닥이 표시돼 있다.
2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에 원/달러 환율과 코스피, 코스닥이 표시돼 있다.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킹달러' 위력으로 금융시장이 28일에도 맥을 추지 못했다.

코스피가 28일 또다시 급락해 2년2개월 만에 2,20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54.57포인트(2.45%) 내린 2,169.29에 장을 마쳤다.

연저점 경신은 물론 종가 기준 지난 2020년 7월10일(2,150.25) 이후 최저 수준이다. 코스피가 2,200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도 지난 2020년 7월20일(2,198.20) 이후 2년2개월여 만이다.

전날 장중 2,200선을 내줬다가 반등 마감했던 코스피는 이날 또다시 급락해 결국 종가 기준으로도 2,200선이 무너졌다.

전장 대비 17.71포인트(0.80%) 낮은 2,206.15로 시작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던 코스피는 오전 11시 이후부터 빠르게 낙폭을 키우며 저점을 낮춰갔다.

비슷한 시간 원/달러 환율도 가파르게 올라 오전 중 1,440원을 돌파했다. 환율은 이후에도 고점을 높여 한때 1,442.2원까지 치솟았다.

환율이 장중 1,44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16일(고가 기준 1,488.0원) 이후 처음이다. 환율은 오후들어 상승폭이 다소 줄어 결국 전날보다 18.4원 오른 1,439.9원에 마감했다.

중국 위안화마저 이날 달러당 7.22위안대로 치솟아 원/달러 환율에 상승압력을 넣었다.

환율변동성이 커지면서 외국인은 이날 양대 시장에서 3000억원 가까이 매물을 쏟아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497억원, 기관은 1782억원 각각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홀로 3251억원 순매수했으나 지수 방어에는 역부족이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밟은 지난주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침체공포가 시장을 감싸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발 악재에 투자자들은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수요부진을 이유로 올해 새 아이폰 생산을 늘리려는 계획을 취소했다고 이날 오전 보도했다. 이에 경기침체 우려가 부각되며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급격히 확산했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노르트스트림-2'의 가스 누출사고도 유럽 경기침체 이슈를 부각해 금융시장에 불안을 더했다.

이에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지수와 대만 자취안지수는 각각 1.50%, 2.61% 떨어졌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우리 장 마감 때쯤 0.91% 하락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애플의 증산계획 철회보도로 인한 정보기술(IT) 수요 추가위축 우려, 영국발 금융불안에서 기인한 파운드화 약세와 위안화 약세 등 달러대비 여타 상대통화 약세에 따른 '킹달러'(달러 초강세) 현상이 낙폭 확대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날 증시의 급격한 움직임처럼 시장혼돈기에 자주 출현하는 신용, 스탁론(주식담보대출), 차액결제거래(CFD) 관련 반대매매 물량도 수급 변동성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삼성전자(-2.40%), LG에너지솔루션(-2.36%), 삼성SDI(-3.92%), LG화학(-4.04%), 현대차(-3.49%), 기아(-3.46%), 카카오(-4.05%) 등은 일제히 2∼4%대 급락했다. SK하이닉스(-0.98%), 네이버(-1.96%) 등도 내렸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1.72%), 셀트리온(0.60%)은 상승 마감했다. 애플의 아이폰 증산계획 철회보도에 LG이노텍(-10.50%)은 급락했다.

업종별로 비금속광물(-4.65), 기계(-3.81%), 운송장비(-3.53%), 전기가스업(-3.39%), 건설업(-3.47%) 등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른 종목 수는 91개, 내린 종목 수는 823개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4.24포인트(3.47%) 내린 673.87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20년 5월7일(668.17) 이후 약 2년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1333억원 순매도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734억원, 563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종목 가운데 에코프로비엠(-3.43%), 엘앤에프(-4.98%), 카카오게임즈(-6.16%), 에코프로(-7.07%), 펄어비스(-7.03%) 등 게임과 2차전지 관련주들이 큰 폭으로 내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은 9조630억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6조2234억원이었다.

한편, 일명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전날보다 2.97% 급등한 26.59로 마감해 지난 3월8일(28.95)이후 7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42조9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11조2000억원 각각 시총이 증발해 하루 새 증시에서 시총 54조원 가량이 증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