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여의도 16배 규모 공동주택지 민간 매각…최소 15조 차익"
"LH,여의도 16배 규모 공동주택지 민간 매각…최소 15조 차익"
  • 김한빛 시민기자
  • 승인 2022.09.29 15:4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기자회견…"공공주택 공급 포기하고 부당이득 챙겨"

[서울이코노미뉴스 김한빛 시민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동주택용지에 공공주택을 짓는 대신 민간에 매각해 거대한 차익을 봤다는 시민단체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0년부터 올해 6월까지 LH가 민간에 매각한 공동주택지 규모를 분석해 발표했다.

조사는 국감자료로 제출된 LH 공급토지명세서, 지구별 택지조성원가 자료와 LH 홈페이지에 게시된 택지매각현황 자료를 토대로 이뤄졌다.

그 결과 LH는 최근 12년간 공동주택지 약 1400만평(46.1㎢)을 82조9402억원을 받고 민간에 매각했다. 여의도 면적(2.9㎢)의 16배 규모다.

경실련은 "LH가 용적률 200%로 개발했다면 25평아파트 112만세대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라며 "그만큼의 공공주택 공급을 포기하고, 부당이득만 챙긴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조성원가가 공개된 109개 지구의 경우, 매각금액에서 조성원가를 뺀 매각차액이 총 15조2300억원에 달한다는 게 경실련의 추정이다. 조성원가 대비 26%의 수익률이다.

조성원가가 공개되지 않은 94개 지구까지 포함하면, 전체 매각차액 규모는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된다.

매각차액이 가장 많은 곳은 화성 동탄2(2조8132억원)였다. 이어 위례(2조223억원), 파주 운정3(1조3454억원), 평택 고덕국제화(8244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평당 기준으로는 성남 복정(1767만원), 인천 계양(1678만원), 과천지식정보타운(1418만원) 등이 매각차액이 많은 곳으로 꼽혔다.

공동주택지 외에 상업·단독주택용지 등을 포함한 전체 공공택지 매각규모는 총 4000만평(134.9㎢)에 달한다. 서울 면적(605㎢)의 22% 규모였다. 총 매각금액은 총 186조7223억원에 이른다.

경실련은 "신도시 사업의 공동주택지는 팔지 말고 전량 공공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며 "LH가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기업으로 환골탈태하도록 과감한 공공주택 정책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