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머스크와 메탄올 추진선 6척 1조6천억 계약…친환경선 선도
현대重,머스크와 메탄올 추진선 6척 1조6천억 계약…친환경선 선도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2.10.05 15: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탄올,친환경 연료로각광…19척 인도시 연 230만t 이산화탄소 저감
머스크사 컨테이너선 
머스크사 컨테이너선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선사인 머스크와 손잡고 친환경 선박 건조에 앞장선다.

한국조선해양은 덴마크 머스크로부터 1만7000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6척을 1조6201억원에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선박들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까지 선주사에 인도된다.

수주한 선박에는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 엔진이 탑재된다. 메탄올은 기존 선박유에 비해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이 크게 줄어 친환경 연료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이 그간 머스크로부터 수주한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19척이 모두 인도돼 운항을 시작하면 연간 230만t(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머스크는 해상운송 화물의 25%를 친환경 연료선으로 대체하는 등 2040년까지 전체 공급망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제로화하겠다는 목표를 지난 1월 제시했다.

한국조선해양과 머스크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1만6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8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인 메탄올 추진선을 잇달아 수주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조선·해양 부문에서 총 183척, 218억2000만달러를 수주해 연간 목표 174억4000만달러의 125.1%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