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첫 모델 출시 60년만에 국내 누적판매 1500만대 돌파
기아,첫 모델 출시 60년만에 국내 누적판매 1500만대 돌파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2.11.28 14:5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4년 최초 국산승용차 브리사 출시…판매 1위 승용모델은 모닝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기아가 1962년 1호 차량 출시이래 60년 만에 국내에서 1500만대를 판매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의 국내 자동차 누적 판매대수가 지난달까지 1498만4825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달 중순 1500만대를 넘어섰다.

현재 기아 차종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쏘렌토(전장 4.8m)를 기준으로 1500만대를 줄 세우면 총 7만2000㎞로 서울-부산 직선거리 325㎞의 약 221배다.

기아는 1962년 한국 최초 삼륜차 K-360을 시작으로 상용차만 판매하다, 1974년 최초의 국산 승용차 브리사를 출시했다. 

1980년대부터 프라이드 등 승용모델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1986년 국내 시장 첫 연간 판매 10만대를 달성했고, 1989년에는 누적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1999년에는 500만대, 2013년에는 1000만대를 달성했다. 이후 9년 만에 1500만대 고지에 올랐다.

60년간 내수시장에서 팔린 1500만대를 유형별로 보면 승용이 약 680만대(45%), 레저용 차량(RV) 약 420만대(28%), 상용차 약 400만대(27%)로 분류된다.

기아 모닝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승용모델은 대표적 경차인 모닝(약 121만대)이다. 이어 카니발이 약 113만대, 쏘렌토 약 103만대이며, 85만대를 기록중인 스포티지가 100만대를 돌파할 다음 주자로 꼽힌다. 

기아의 국내 최다 판매모델 상위 5개 중 3개가 RV일 만큼 RV 시장에서 존재감이 큰 브랜드다.

연간 10만대 이상 팔려 히트상품으로 꼽히는 '10만대 클럽' 모델도 여럿 배출했다. 

1987년 출시된 1세대 프라이드는 기아 차종 중 연간 최다 판매기록(1992년, 12만6226대)을 세우는 등 1991~1993년 내리 10만대를 넘었다. 

준중형 세단 세피아, 중형 세단 크레도스, 모닝 등도 10만대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기아 카니발 하이리무진
기아 카니발 하이리무진

앞으로 남은 누적 2000만대 달성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가 이끌 전망이다. 

EV6, 봉고 EV, 니로 EV 등 전기차 대표차종이 선전하는 가운데 다양한 차종에 포진한 하이브리드 모델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앞서 기아는 올 3월 주주와 애널리스트 등을 대상으로 한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30년까지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비중을 84%까지 올리겠다고 밝혔다.

기아 관계자는 "국내 출고 대기물량이 60만대를 넘어 내년 판매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60년간 고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시대가 원하는 다양한 제품과 자동차를 넘어 모든 이동경험에서 고객만족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그룹인 현대차는 지난 2011년 국내 판매 1500만대를 먼저 돌파했고, 2018년 2000만대를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