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16일만에 복귀…62% 찬성으로 파업 종료
화물연대, 파업 16일만에 복귀…62% 찬성으로 파업 종료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2.12.09 14:4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개시명령 이후 이탈자 속출, 파업 동력 약화.
민주당, 정부‧여당안 수용하자 중단 쪽으로 기울어
9일 오전 광주 광산구 진곡화물공영차고지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파업 종료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화물연대가 파업 16일째인 파업을 철회하고 현장으로 복귀했다. 이날 총파업 철회 여부를 놓고 진행한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투표자 절반 이상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기 때문이다.

조합원 2만6144명 중 3574명(13.67%)이 투표에 참여했는데, 이 가운데 2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고 1343명(37.55%)이 반대했다. 무효표는 21명(0.58%)였다.

투표율이 13%대로 저조한 것은 정부가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를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이후 상당수 조합원들이 이탈하고 장기간 파업에 참여 열기도 낮아지는 등 파업 동력이 급격히 약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여기에다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안인 ‘품목 확대 없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받아들이기로 하자 파업에 따른 더 이상의 실익이 없다고 보고 파업 중단 쪽으로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이 파업 동력 약화로 고심 중인 화물연대에게 ‘퇴로’를 만들어준 것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날 투표 결과에 따라 화물연대는 지역본부별로 해단식을 갖고 현장으로 복귀했다.

투표 결과가 공지되자 조합원들은 파업 현장의 농성 천막을 걷는 등 마무리 작업을 했다.

화물연대가 파업을 종료한 9일 오후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 설치된 파업 텐트 모습. 인기척 없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이날 화물연대 부산본부는 투표 없이 해산 결정을 내렸다. 총파업 지속 여부를 두고 찬반을 묻는 것은 지도부가 책임을 조합원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는 이유에서였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오늘부터 파업을 풀고 현장으로 복귀하게 된다"면서 "안전운임제 기한을 연장하는 안이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으나 이후 과정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한 것은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물류 마비 등으로 경제에 큰 타격을 주었다는 비난을 받는 등  국민적 공감대를 얻지 못한 것도 큰 이유로 꼽힌다.

한국갤럽이 지난 6∼8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선 업무 복귀 후 협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71%인 반면,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1%에 그쳤다.

정부는 지난 7일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주요 산업 분야 손실액을 3조5000억원으로 추산하면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시작했다. 

화물차 안전운임제는 기사의 최소 운송료를 보장하는 제도로 2020년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에만 한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