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정의선 시간"...현대차,완성차 3위 어떻게 올랐나
"이젠 정의선 시간"...현대차,완성차 3위 어떻게 올랐나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3.06.08 10:2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니의 시간' 전시...'현대 리유니온' 두번째 행사,출간물 '리트레이스 시리즈' 선봬
현대차 '리트레이스 시리즈' 출간행사에서의 정의선 회장
현대차 '리트레이스 시리즈' 출간행사에서의 정의선 회장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이젠 정의선의 시간이다"

첫 국산차인 포니를 통해 현대차의 헤리티지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현대차는 서울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포니를 비롯해 현대차의 헤리티지를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는 '포니의 시간' 전시를 연다고 8일 밝혔다.

포니의 시간은 과거 유산을 통해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현대차 헤리티지 브랜드 플랫폼 '현대 리유니온'의 두번째 프로젝트다. 

현대차는 지난달 이탈리아에서 포니 쿠페 콘셉트를 원형 그대로 복원해 공개한 현대 리유니온의 첫번째 행사를 열었다.

오는 9일부터 8월6일까지 60일간 열리는 이번 전시는 우리나라 첫 독자개발 모델인 포니의 탄생과정을 되돌아보며 당시 시대적 배경과 디자인, 철학적 고민을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전시의 첫 도입부인 5층에서는 포니가 탄생한 1970년대와 1980년대의 수집품과 당시를 재해석한 영상, 음악, 회화 작품이 선보였다. 

4층에서는 포니의 첫 탄생부터 수출을 시작할 때의 사료들이 공개됐다.

3층에는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모델과 포니 쿠페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N 비전 74'가 전시됐다.

전시의 마지막인 2층은 정주영 선대 회장의 '인본주의' 정신을 되짚어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복원된 포니 쿠페 콘셉트
복원된 포니 쿠페 콘셉트

현대차는 포니의 시간 전시와 함께 완성차 3위 업체로 발돋움한 현대차의 여정을 담은 출간물 '리트레이스 시리즈'(RETRACE Series)도 선보였다.

리트레이스 시리즈는 포니의 개발과 관련된 사료를 충실히 담은 '리트레이스 컬렉션'과 자가용 시대를 연 포니를 통해 소유라는 주제를 풀어낸 '리트레이스 매거진'으로 구성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7일 열린 리트레이스 시리즈 출간행사에서 "인공지능이 화두가 되고, 로보틱스가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다는 뉴스를 접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존재이유와 어떤 지향점을 가지고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시작을 돌이켜 보고, 무엇이 오늘날의 현대차를 만들었는지 다시 되짚어 보고자 했다"며 "고객의 이야기가 더 중요하고, 그런 부분을 현대차가 열심히 듣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리트레이스 시리즈와 함께 포니 도면복원 및 전시기획 등에서의 비하인드 시리즈가 공개됐다. 

행사 마지막에는 밴드 잔나비의 기념공연도 진행됐다.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이번에 발간하는 리트레이스 시리즈는 창업주로부터 시작돼 지금으로 이어진 '대담한 도전을 통한 혁신'을 이뤄낸 우리들의 여정을 쫓는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