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총수들 런던 찍고 파리 집결…부산엑스포 유치 막판 총력전
재계 총수들 런던 찍고 파리 집결…부산엑스포 유치 막판 총력전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3.11.20 11:3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줄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한 재계 총수들이 이번주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를 잇달아 찾는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경제사절단으로 동행,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결정에 앞서 막판 총력전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전날 런던으로 출국했다. 지난 17일 부당합병·회계부정 결심 공판 이후 첫 대외 행보다.

이 회장은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 일정에 맞춰 경제사절단에 합류,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는 등 다양한 비즈니스 미팅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윤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 경제사절단에 동행할 예정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경제사절단에 함께 한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파리에 사실상 상주하면서 주변국 미팅 등의 일정을 소화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엑스포 유치활동 일정상 영국 국빈 방문 일정에는 함께하지 못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20∼23일(현지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첫 국빈 초청에 따라 영국을 찾아 의회 연설, 버킹엄궁 오·만찬, 리시 수낵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영 비즈니스 포럼 등 '세일즈 외교'도 예정돼 있다.

이 회장을 비롯한 경제사절단은 반도체, 인공지능(AI), 우주,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양국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데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목발 함께 든 최태원·이재용
목발 함께 든 최태원·이재용

이 회장과 정 회장, 구 회장 등은 윤 대통령의 이후 행선지인 프랑스 파리로 함께 건너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에 이어 재계 총수들이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가 있는 파리에 또 한번 집결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여기에는 최 회장도 함께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6월에는 4대 그룹 총수를 비롯한 재계 총수들이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선 4차 프레젠테이션(PT)과 '부산엑스포 공식 리셉션' 등에 참석해 엑스포 유치를 위한 표심 잡기에 전방위로 나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