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한종희 "AI·스마트싱스 기반 '비스포크 AI' 시대 열겠다"
삼성 한종희 "AI·스마트싱스 기반 '비스포크 AI' 시대 열겠다"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4.04.01 10:4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스포크 AI 핵심은 보안…사용자 보호 못하면 쓸모없다"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65)은 1일 "최첨단 인공지능(AI)과 스마트싱스 기반의 연결기술로 무장한 '비스포크 AI'의 시대를 열고자 한다"며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2024년 제품은 AI 기술의 집약체"라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오는 3일 비스포크 AI 제품의 글로벌 출시행사를 앞두고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올해 비스포크 AI 제품에 생성형 AI를 적용해 가족들과 이야기하듯, 제품을 자연스러운 대화로 실행시킬 수 있는 기능도 구현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부회장은 "(2024년 제품은) 각종 센서와 인식기술, 빅데이터 분석기술, 그리고 고성능 AI 칩과 타이젠 운영체제(OS)까지 집대성해 집안일의 부담을 크게 덜어줄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대화면이나 비스포크 AI 콤보의 7형 터치스크린으로 집안 곳곳의 제품을 한눈에 보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 기기의 강점인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우리 삶을 완전히 바꿔줄 제품간 연동기능을 100가지 이상 다채롭게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비스포크 AI의 핵심은 '보안'"이라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아무리 뛰어난 AI 기술도 사용자를 보호하지 못하면 쓸모가 없다"며 "삼성전자의 AI 제품은 사용자가 안전하게 쓸 수 있도록 '삼성 녹스(Knox)'가 보호를 하고 있고, 
상호 연결된 삼성 기기는 블록체인 기반의 '녹스 매트릭스(Knox Matrix)'가 서로의 보안상태를 모니터링해 제품간 보안을 강화한다"고 소개했다.

최신 AI 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와 비스포크 제트봇 콤보 AI는 글로벌 인증기업 UL솔루션즈의 사물인터넷(IoT) 보안평가 최고인 '다이아몬드' 등급을 획득했다.

한 부회장은 "글로벌 가전업계에서 UL솔루션즈의 '다이아몬드' 등급을 얻은 다른 제품은 없다"며 "삼성전자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비스포크 AI 제품과 스마트홈의 보안을 더욱 고도화할 수 있는 기술들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입소스에 따르면 전 세계 17개국 1만7000명을 대상으로 'AI와 함께하는 삶'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은 AI 기술이 사회에 기여할 가장 중요한 항목(중복응답)으로 
의료기술의 진화(86%)와 더욱 강화된 보안(86%)을 꼽았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

한 부회장은 이어 "단순히 편리한 제품을 넘어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기기, 환경에 대한 영향을 줄여나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일체형 세탁건조기 비스포크 AI 콤보의 7형 LCD 스크린, 오토 오픈도어 기술 등을 예로 들었다.

한 부회장은 "차세대 기술을 활용해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AI 기술을 적용해 제품의 에너지를 절감할 뿐만 아니라, 반도체 소자를 활용해 냉장고의 소비전력과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기술, 공기청정기의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쓸 수 있는 기술 등 혁신에 매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