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AI 일상화’에 올해 7102억 원 투입
AI 전략최고위협의회 출범‥‘AI 일상화’에 올해 7102억 원 투입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4.04.04 12:0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로 자폐 예측하고 노인 건강관리”…全산업에 행정까지 AI 접목
2024년 AI 일상화 중점 추진방향./과기정통부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정부가 'AI(인공지능) 일상화'를 위해 올해 7102억원을 투입한다. 국민들이 AI 혜택을 피부로 느끼도록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가겠다는 것이다.

AI로 소아질환과 중증질환을 치료하고 맞춤형 돌봄 교육을 제공하는 것도 중점 과제 중의 하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민·관 AI 최고위 거버넌스인 'AI전략최고위협의회'를 발족하는 첫 회의를 열고 올해 69개 AI 일상화 과제에 총 7102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추진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국민 일상 속 AI 행복 확산' 사업으로 18개 과제(755억원)를, '근로자 등 일터 현장의 AI 융합·접목' 사업으로 24개 과제(2881억원)를, '공공행정 AI 내재화' 사업으로 14개 과제(1157억원)를, '국민의 AI 역량 제고와 AI 윤리 확보' 사업으로 13개 과제(2309억원)를 각각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국민의 AI 서비스 경험률을 작년 51%에서 올해 60%로, 기업들의 AI 도입률을 28%에서 40%로, 공공 부문 AI 도입률을 55%에서 80%로 각각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우선 국민 건강 향상을 위해 9종의 소아희귀질환을 진단·치료·관리하기 위한 AI 소프트웨어와 12개 중증질환의 진단 보조 AI 의료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자폐 스펙트럼 조기 예측과 관리를 위한 AI 기반 디지털의료기기 개발도 지원한다.

장애인을 위한 정보통신 보조기기 보급과 독거노인을 비롯한 건강관리 서비스, 복지 사각지대 가구 지원 등의 사업에도 AI를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모든 산업 분야에 AI를 접목하는 차원에서 법률, 의료, 심리상담을 위한 분야별 초거대 AI 서비스를 각각 개발하기로 했다.

신약 개발과 항체 설계 등 바이오산업은 물론 제조·물류·철강·농업에서도 AI를 통해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공공 분야에서도 AI 기술로 화재나 홍수 등 재난과 감염병 대응 역량을 높일 방침이다.

AI 일상화로 달라지는 국민 삶./과기정통부 제공

회의에서 과기정통부는 AI 3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AI·디지털 혁신성장전략'도 보고했다.

이날 출범한 AI전략최고위협의회는 공동위원장인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염재호 태재대 총장, AI 각 분야를 대표하는 민간 전문가 23명, 주요 정부 부처 실장급 7명 등 모두 32명으로 구성됐다. 

민간 위원으로는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KT, 아모레퍼시픽 등 주요 기업 대표와 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회의에서 염 총장은 "세계 최고의 AI 강국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개척, 도전, 혁신을 위해 민간과 공공, 부처와 분야를 초월한 협력이 이뤄지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전 세계에 모범이 되는 AI 공존 시대 1등 국가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