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플레이션' 현실로…커피·카카오·올리브유 국제가격 급등
'기후플레이션' 현실로…커피·카카오·올리브유 국제가격 급등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4.04.15 14:2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부스타 커피 최대산지 베트남,가뭄 탓에 생산 20% 감소
가뭄으로 서아프리카 카카오,스페인 올리브도 생산부진
독일 연구소 "기온상승에 2035년 식품물가 최대 3.2%포인트 상승"
베트남 커피콩
베트남 커피콩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중앙은행이 제일 곤혹스러운 점은 사과 등 농산물 가격이 높은 것은 기후변화가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농산물 물가수준이 높다면서 한 말이다.

실제로 세계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나 극한 날씨로 농작물 생산이 감소해 먹거리 물가가 오르는 '기후플레이션'(클라이밋플레이션·climateflation)이 현실화하고 있다.

커피와 카카오, 설탕, 올리브유 할 것 없이 극한기후 때문에 주산지 작황이 부진해지면서 글로벌 가격이 치솟아 식탁물가를 위협하고 있다.

한국이 연간 1조5000억원어치를 수입하는 커피 국제가격도 심상치 않다. 동남아, 특히 베트남과 인도네시아가 극심한 가뭄으로 커피 생산에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인스턴트 커피에 많이 들어가는 비교적 값싼 로부스타 커피는 가격이 역대 최고로 치솟았다.

글로벌 커피 벤치마크인 런던 로부스타 선물가격은 지난 12일 t(톤)당 3948달러로 사상 최고로 뛰었다. 이는 1년 전보다 60% 넘게 오른 것이다.

주요공급처인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량 감소로 공급부족이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세계 1위 로부스타 생산국인 베트남의 농업부는 가뭄 때문에 베트남의 2023∼2024시즌 커피 생산이 20%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부스타보다 비싼 아라비카 커피는 뉴욕 선물시장에서 파운드당 2.34달러로 상승해 2022년 9월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최대 아라비카 커피 생산국인 브라질 가뭄이 아라비카 가격상승의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가나의 카카오 열매
가나의 카카오 열매

카카오 열매 가루로 초콜릿의 원료인 코코아 선물가격도 1년 만에 3배로 급등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선물시장에서 코코아는 최근 1개월간 49% 뛰어 t당 1만달러를 뚫고 1만50달러까지 올랐다.  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80%를 차지하는 서아프리카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으로 생산이 급감했다. 

열대 동태평양 표층수온이 높아지는 '엘니뇨' 현상으로 세계 최대 카카오 생산국인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극심한 가뭄이 일어났다. 

국제코코아기구(ICO)는 2023∼2024시즌에 글로벌 카카오 공급이 11%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JP모건은 글로벌 공급부족이 주원인이며, 농장 투자부진이라는 구조적 문제에다 최근에 투기수요가 몰린 것도 가격 상승세를 부채질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엘니뇨 현상이 점차 약해지고 있어 기상 악영향이 줄어들면 생산량이 늘어날 수 있다며, 코코아 가격은 중기적으로 다소 내려가 t당 6000달러선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장기적으로 공급을 확대하려면 카카오 재배를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초콜릿 브랜드는 코코아 가격이 올라가자 제품가격을 인상하거나,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가격은 그대로 두고 양을 줄이는 것)으로 대응하고 있다.

고디바는 지난주 초콜릿 평균가격을 10% 이내로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에서도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 등이 초콜릿 제품 가격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코코아 가격상승에 따라 초콜릿 업체가 가격을 인상하거나 초콜릿 함량을 줄이자, 일부 소비자는 이에 대응해 초콜릿 대신 쿠키 등 다른 제품을 찾기도 한다고 JP모건은 전했다.

스페인산 올리브

올리브유는 세계 최대 생산국 스페인 가뭄 때문에 글로벌 가격이 치솟았다.

세계 올리브유 절반을 생산하는 스페인은 2년 연속 가뭄에 시달렸다. 스페인이 생산하는 올리브유는 연간 140만t 수준인데, 가뭄으로 용수가 부족해 생산량이 2년 연속 반토막에 그칠 전망이다.

스페인산 올리브유는 1년새 가격이 2배 이상으로 뛰었다. 지난해 스페인 슈퍼마켓에서는 올리브유 절도가 급증하자 올리브유를 자물쇠로 잠가놓기도 했다. 그리스와 이탈리아, 포르투갈 같은 주요 올리브 생산국에서도 날씨 탓에 작황이 나빴다.

'100% 올리브유'를 쓴다는 점을 내세웠던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올리브유 가격급등 때문에 지난해 10월부터 올리브유보다 가격이 저렴한 해바라기유를 섞어 사용하고 있다.

설탕 역시 기후변화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세계 2위와 3위 수출국인 인도와 태국에서 엘니뇨 영향에 따른 극심한 가뭄으로 설탕 생산이 급감했다

인도의 생산량 전망치 상향조정과 태국의 수확속도 개선 덕분에 설탕가격은 지난해 11월 이후 다소 하락했지만, 여전히 예년보다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지구 온난화가 식품물가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입증한다는 연구결과도 최근 나왔다. 

독일 포츠담기후영향연구소는 2022년 여름 유럽 각국에 기록적인 폭염이 닥치자, 식품물가가 0.43∼0.93%포인트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또 2035년이 되면 기온 상승으로 인한 '기후 인플레이션'으로 식품물가가 최대 3.2%포인트 오르고, 전체물가는 최대 1.2%포인트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