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보복' 악재에 출렁...코스피 낙폭 줄여 1.6% 하락 마감
'이스라엘 보복' 악재에 출렁...코스피 낙폭 줄여 1.6% 하락 마감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4.04.19 16:3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금리 우려에 중동위기로 장중 3% 이상 급락…확전우려 해소로 일부회복
환율 급반등에 외국인 현·선물 투매…코스닥도 낙폭만회 1.6% 내려
F-15 이스라엘 전투기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코스피가 19일 장중 전해진 이스라엘의 이란 보복공격 소식에 롤러코스터를 탄 끝에 1%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42.84포인트(1.63%) 내린 2,591.86으로 집계됐다.

지수는 전장보다 34.01포인트(1.29%) 내린 2,600.69로 출발해 장중 이스라엘의 이란에 대한 재보복 소식에 3% 넘게 떨어지며 2,553.55까지 밀려났다.

미국 금리인하 기대감이 크게 후퇴하고 금리인상 가능성까지 제기되며 위험회피 심리가 퍼진 상황에서 중동리스크가 더해지면서 하강곡선은 매우 가팔라졌다.

코스피가 장중 2,550대까지 밀려난 것은 지난 2월2일(2,559.39) 이후 처음이다.

장 마감후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이스라엘의 공격이 군 기지를 겨냥했으나 핵시설 피해는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낙폭이 과도하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하락분을 상당부분 만회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스라엘의 이란 공격보도에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지수가 급락했으나, 이후 사태악화 조짐이 보이지 않으면서 다소 과도하게 유입됐던 우려가 한층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채권·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속에 특히 선물시장에서 외국인의 수급여건이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3원 오른 1,382.2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이스라엘의 공격보도가 나온 이후 18원 넘게 급등해 장중 1,390원대로 올라서기도 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487억원, 기관은 6665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하루 만에 다시 '팔자'로 돌아섰으며, 코스피200 선물을 1조5194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9257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3.54%), 현대차(1.73%), NAVER(0.94%), 삼성화재(0.18%)만 강세를 보였고 나머지 종목은 대체로 약세였다.

SK하이닉스는 4.94% 하락한 17만3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16만9500원으로 17만원선이 깨지기도 했다. 

삼성전자(-2.51%), 한미반도체(-4.35%)도 내리는 등 미국 증시에서 반도체 업황 회복지연에 대한 우려가 나오면서 반도체 종목이 동반약세를 보였다. LG에너지솔루션(-2.51%), 셀트리온(-2.37%), 크래프톤(-2.31%), LG화학(-2.11%), 하나금융지주(-2.06%) 등도 크게 내렸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2.99%), 전기전자(-2.68%), 기계(-2.06%), 화학(-1.75%), 섬유의복(-1.69%), 의약품(-1.63%), 증권(-1.31%) 등이 큰 낙폭을 보였다.

반면 운수창고(0.78%), 건설업(0.65%), 비금속광물(0.46%), 운수장비(0.36%)는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74포인트(1.61%) 내린 841.91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5.66포인트(0.66%) 내린 849.99로 출발해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중동 긴장감에 장중 3% 넘게 하락하면서 824.99를 기록하기도 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3599억원을 순매도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994억원, 2611억원을 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엔켐(-5.07%), 알테오젠(-4.43%), 이오테크닉스(-3.25%), 셀트리온제약(-2.39%) 등이 크게 내렸다. 반면 HLB(2.77%), 리노공업(1.48%), 클래시스(1.41%), 휴젤(1.30%)는 강세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각각 13조9377억원, 8조9917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