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바나나·파인애플 수입액 동반 '사상 최대'
4월 바나나·파인애플 수입액 동반 '사상 최대'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4.05.21 11:0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배 수요 분산용 과일수입 증가…대규모 반입에 가격은 하락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지난달 바나나와 파인애플 수입액이 동시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바나나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8.5% 증가한 4629만6000달러로 역대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 2018년 5월에 기록한 직전 최대 수입액인 4611만9000달러를 소폭 웃돈다.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6.6% 늘어난 4만6916t(톤)으로 2018년 5월(4만7334t)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규모도 한달 만에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액은 지난해 4월보다 74.2% 증가한 906만달러를 보였다. 수입량도 72.6% 늘어난 9324t으로 처음 9000t 선을 넘어섰다.

망고와 오렌지 수입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망고 수입액은 2280만8000달러로 지난해 4월보다 85.9% 늘었고 수입량은 5976t으로 78.5% 증가했다.

오렌지 수입액과 수입량은 5433만9000달러, 2만4826t으로 30.7%, 23.8% 각각 늘었다. 다만 망고와 오렌지 수입규모는 3월보다 줄었다.

지난달 과일 수입이 많이 늘어난 것은 가격이 강세를 보인 사과와 배 수요를 분산하고자 정부가 지난 3월부터 수입과일을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나나와 파인애플 가격은 반입규모가 커지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바나나(상품) 100g 소매가격은 지난 17일 기준 250원에 그쳐, 수입이 늘어나기 전인 지난 2월 말(334원)보다 25.1% 하락했다.

파인애플(상품) 1개 소매가격도 같은 날 6890원으로 2월 말(8209원)보다 16.1% 내렸다.

그러나 사과와 배 가격은 최근 다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10개 소매가격은 같은 날 3만1944원으로, 정부가 대규모 할인지원에 나선 지난 3월18일(2만4148원) 대비 32.3% 올라 할인 지원 전 가격으로 돌아갔다. 

배(신고·상품) 10개 소매가격은 5만3231원으로, 지난 3월18일(4만1551원)보다 28.1%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