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개 그룹 1년새 5만6천명 늘렸다…쿠팡 고용증가율 61% 최고
88개 그룹 1년새 5만6천명 늘렸다…쿠팡 고용증가율 61% 최고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4.06.05 15:2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CXO연구소,88개 대기업집단 고용변동 분석…삼성,6년 연속 증가세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쿠팡의 고용인원이 1년새 3만2000명 이상 늘어나는 등 국내 대기업집단(그룹) 88곳의 직원수가 1년새 5만6000명가량 늘어났다.

5일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지정한 자산 5조원 이상 88개 대기업집단을 대상으로 2022∼2023년 고용변동을 분석했다.

그 결과, 88개 그룹내 국내 계열사 3318곳의 직원수는 2022년 말 178만1405명에서 2023년 말 183만7324명으로 5만5919명 늘었다.

고용증가율은 3.1%로, 전년(2.5%) 대비 0.6%포인트 증가했다.

조사대상 88개 그룹 중 최근 1년새 직원수가 증가한 곳은 43곳이었고, 감소세를 보인 곳은 36곳이었다. 9곳은 올해 대기업집단에 신규 편입됐거나 직원수에 변동이 없었다.

고용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그룹은 쿠팡이었다. 쿠팡은 2022년 말 5만2551명에서 지난해 말 8만4702명으로 1년새 직원 수가 3만2151명(61.2%) 늘었다.

이어 한화그룹이 같은 기간 4만2555명에서 5만5009명으로 1만2454명(29.3%) 증가했다. 이는 한화오션 등이 편입된 영향이 컸다.

이어 현대차그룹(8836명)을 비롯해 포스코(6353명), 삼성(4282명), CJ(3554명), 이랜드(2319명), 한진(1668명), LS(1137명), HD현대(1015명) 그룹 등도 고용증가 인원이 1000명을 넘었다.

그룹별 고용증가율은 쿠팡과 한화에 이어 이랜드(18.1%), 포스코(16.7%), 유진(13.6%), BGF(12.6%), 에코프로(12.3%) 그룹 순이었다.

반면 SK그룹은 2022년 말 12만4499명에서 2023년 말 11만4950명으로 1년새 고용인원이 9549명 줄었다. 이는 2022년까지 SK그룹 계열사였던 SK쉴더스(6827명)와 캡스텍(4848명)이 다른 회사로 매각됐기 때문으로, 이들 2개 기업을 제외하면 실제 SK그룹의 고용은 2100명 정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에 KG(2711명↓), 신세계(2209명↓), LG(1834명↓), 롯데(1751명↓) 등의 고용규모가 1000명 이상 감소했다.

개별 기업별로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직원수가 1만명이 넘는 '고용 1만명 클럽'에는 모두 28곳이 가입했다. 

이중 삼성전자의 지난해 고용인원은 11만8725명으로, 단일기업 중 유일하게 직원수가 10만명을 넘었다.

이어 현대차(7만3267명), 쿠팡풀필먼트서비스(6만4109명), 기아(3만6884명), LG전자(3만6363명), SK하이닉스(3만1751명), LG디스플레이(2만8168명), 이마트(2만5060명), SCK컴퍼니(2만1883명), 삼성디스플레이(2만1201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1년새 고용직원이 3만2869명 증가하며 고용증가율 105.2%를 기록했다.

지난해 기준 그룹전체 고용규모는 삼성이 27만8284명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은 2017년 24만2006명에서 2018년 25만103명, 2019년 26만886명 등으로 꾸준히 늘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어 현대차(19만7727명), LG(15만4941명), SK(11만4950명), 롯데(8만6244명), 쿠팡(8만4702명), 신세계(7만1530명), CJ(6만1901명), KT(5만8485명), 한화(5만5009명) 그룹이 고용규모 '톱 10'에 속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대기업 집단이 차지하는 경제비중은 상당하지만 자동화 시스템 등이 지속적으로 도입됨에 따라 고용증가 속도는 더뎌 실질적인 고용은 중소기업 등에서 책임지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장기적으로 국내 고용을 확대하려면 30∼100명의 직원을 둔 중소기업에 고용을 늘릴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