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평택공장 찾은 텍사스 주지사 "삼성 美공장,AI 전용기지"
삼성전자 평택공장 찾은 텍사스 주지사 "삼성 美공장,AI 전용기지"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4.07.10 10:2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현 DS부문장과 면담…평택 P1 라인 및 제품 둘러봐
테일러 공장 브리핑도 받아…"삼성사업,텍사스 비전과 맞닿아"
"텍사스,문 활짝 열어놓고 있다…SK하이닉스도 끌릴 것"
그레그 애벗(가운데) 미국 텍사스 주지사,전영현(왼쪽 두번째)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남석우 삼성전자 DS부문 제조&기술담당 사장(왼쪽 끝), 세실리아 애벗 여사, 김원경(오른쪽 끝) 삼성전자 DX부문 글로벌 공공업무실장(사장).
그레그 애벗(가운데) 미국 텍사스 주지사,전영현(왼쪽 두번째)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남석우 삼성전자 DS부문 제조&기술담당 사장(왼쪽 끝), 세실리아 애벗 여사, 김원경(오른쪽 끝) 삼성전자 DX부문 글로벌 공공업무실장(사장).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한국을 방문중인 그레그 애벗 미국 텍사스 주지사는 9일 "삼성의 모든 사업은 텍사스의 비전과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텍사스 경제사절단 방한 기자간담회'에서 "삼성 평택캠퍼스는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며 "오늘 (삼성 경영진과) 회담을 통해 삼성전자가 팹(공장) 운영을 실제로 어떻게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전영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부회장)을 비롯한 주요경영진과 함께 캠퍼스내 P1 생산라인과 제품 등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애벗 주지사는 삼성전자의 텍사스주 투자에 감사의 뜻을 전했으며, 텍사스주 내 삼성의 입지강화를 위한 지원도 꾸준히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삼성전자로부터 테일러시에 짓고 있는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에 대한 브리핑도 받았다.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에 새로 짓는 팹은 인공지능(AI) 전용칩을 만드는 웨이퍼 생산 전용기지가 될 것이라고 들었다"며 "텍사스는 국내외적으로 AI 리더가 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의 새로운 생산기지가 텍사스에 둥지를 틀게 되면 텍사스의 AI 리더의 위치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2021.11.24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2021.11.24

텍사스주 오스틴에 27년간 반도체 공장을 운영중인 삼성전자는 현재 2026년 가동을 목표로 텍사스주 테일러에 170억달러(약 23조5000억원)를 투자해 반도체 공장을 짓고 있다. 

삼성전자는 테일러 공장의 규모와 투자대상을 확대해 오는 2030년까지 4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앞서 애벗 주지사는 지난 4월 텍사스 오스틴의 주지사 관저에서 삼성전자 주요경영진과 만나 삼성전자의 텍사스 역대 최대 규모인 400억달러의 외국인직접투자(FDI) 등 지속적인 사업확장을 축하한 바 있다.

이날 텍사스 경제사절단과 삼성전자의 회동에서는 별도의 추가투자 요청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초기 170억달러 투자에서 400억달러 증액배경을 묻는 질문에 애벗 주지사는 "삼성에서 말할 내용"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추측하건대) 미국 정부의 반도체 지원법(칩스법)은 물론 텍사스주에서 별도로 발표한 칩스법 등이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6월 통과한 텍사스 반도체 지원법은 텍사스내 반도체 관련 산·학·연 투자를 위한 것으로, 약 6억9800만달러(약 9658억원)의 기금이 배정돼 있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개로 미국 정부로부터 반도체 생산시설 투자보조금으로 64억달러(약 8조9940억원)를 지원받는다.

8일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왼쪽 가운데)와 유정준 SK온 부회장 겸 SK 아메리카스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 두번째), 신정호 SK 시그넷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면담하고 있다. 
8일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왼쪽 가운데)와 유정준 SK온 부회장 겸 SK 아메리카스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 두번째), 신정호 SK 시그넷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면담하고 있다. 

애벗 주지사의 이번 방한 기간에는 SK하이닉스와의 만남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추후 유치에 대해선 가능성을 열어뒀다.

애벗 주지사는 "이번에 따로 SK하이닉스를 만나지 않았지만, 우리는 문을 활짝 열어 놓고 있다"며 "우리가 어떤 인센티브를 주는지 보면 SK하이닉스도 결국 텍사스에 끌릴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차세대 고대역폭 메모리(HBM) 생산을 위해 미국 인디애나주에 어드밴스드 패키징 생산기지를 짓기로 하고, 2028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5조2000억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5월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내 증산에 더해 추가투자가 필요할 경우, 일본과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제조할 수 있는지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애벗 주지사는 전날 유정준 SK온 부회장 겸 SK아메리카스 대표와 신정호 SK시그넷 대표 등과도 면담했다.

그는 SK시그넷이 텍사스주 플레이노에 전기차 충전기 제조시설을 신축한 것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고, 이에 유 부회장은 협력관계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주는 한국의 주요 경제 파트너다. 지난해 기준 한국은 텍사스주의 5대 수출국이자 6대 수입국으로 양 지역간 무역규모는 약 320억달러에 달했다. 

올해 4월 현재 텍사스주에는 캘리포니아주(600개)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270개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