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銀 단계적 파업 돌입..3년만의 은행 파업
씨티銀 단계적 파업 돌입..3년만의 은행 파업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4.04.30 18:4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勞 "영어사용 거부, 6개월 태업"…使 "고객불편 없게 하겠다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이 단계적인 파업 절차에 돌입한다. 은행 파업은 2011년 이후 3년 만이다.

씨티은행 노조는 30일 조합원 3천200명을 상대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2천100명이 찬성해 가결이 확실시된다.

노조는 다음 영업일인 5월2일로 예정된 중앙노동위원회의 쟁의 조정을 마지막으로 즉각 3단계의 태업과 부분 파업을 거쳐 전면 파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1단계는 점포·부서별 릴레이 휴가, 내부 보고서 작성 거부, 판촉 활동 중단, 씨티그룹 본사와의 콘퍼런스콜(전화회의) 거부 등이다.

외국계 은행인 만큼 '영어사용 전면 거부'도 포함됐다. 씨티은행은 2006년 만든 언어사용 지침에 따라 외국인 임직원이 받는 문서에 한글과 영어를 병기한다.

2단계는 예·적금, 카드, 펀드, 보험 등 신규상품의 판매를 거부하는 조치다. 전면 파업에 앞선 3단계로 부분 파업 또는 영업점별 순회 파업이 이어진다.

노조 관계자는 "은행 경영에 타격을 주기 위해 태업을 약 6개월간 이어가고 시한부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의 노사 갈등은 사측이 190개 지점 가운데 56개(29.5%)를 없애기로 하면서 본격화했다.

점포 폐쇄로 650명가량의 인력 퇴출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고, 노조는 사측과의 임단협 결렬에 따라 지난 10일 중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은행 파업은 2011년 SC은행 이후 처음이다. 씨티은행에선 10년 전인 2004년 씨티그룹이 현재 씨티은행의 전신인 한미은행을 흡수하는 데 반대해 파업이 벌어졌다.

앞서 은행권에선 2000년 국민·주택은행의 합병 반대 파업, 2003년 신한금융그룹으로의 인수에 반대하는 조흥은행 파업이 있었다.

씨티은행 노조는 가입률이 82.9%로 2011년 파업한 SC은행 노조의 가입률(약 50%)보다 훨씬 높다는 점에서 이번 파업에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또 SC은행은 파업 참가자를 대기 발령할 수 있었지만, 씨티은행은 대기 발령 제도가 없어 파업을 유지하기 쉽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노조가 태업과 파업에 들어갈 경우 비노조원이나 퇴직자를 활용한 대체 인력 투입 등 비상운영 계획과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과 달리 은행은 파업이 길어져도 인건비가 절감돼 오히려 이익이 늘어나는 점도 사측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씨티은행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노조가 쟁의행위에 돌입해도 고객 불편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노사 갈등으로 영업력이 저하되고 이미지가 훼손돼 가뜩이나 위축된 씨티은행의 경영 사정이 한층 나빠질 우려가 크다.

금융권 관계자는 "인수·합병이 아닌데도 씨티와 SC에서 파업이 반복되는 것은 외국계 은행이 한국에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