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로 '신용불량자'된 청춘들 4만명 돌파
학자금 대출로 '신용불량자'된 청춘들 4만명 돌파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4.06.22 02: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이상 연체자.. 제때 갚지 못한 대학생은 8만명

학자금 대출을 받고도 제때 갚지 못한 대학생이 8만명에 이른다. 이들 중 6개월 이상 연체해 '신용유의자'(신용불량자)로 전락한 대학생이 4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20일 대학교육연구소가 한국장학재단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발표한 '2005년 이후 학자금 대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학자금 대출을 받은 대학생은 모두 148만2000명(12조3000억원)이었다.

이는 지난 2005년(18만명, 5000억원) 대비 9년 만에 무려 24배나 증가한 수치다.

학자금 대출을 받고서도 제때 갚지 못한 연체자는 8만1000명(4002억원)이었다.

연체자 중 6개월 이상 돈을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전락한 학생은 4만635명이었다. 이들의 총 부실채무액은 2653억원이었다.

연구소 측은 "청년층 빚의 악순환을 끊으려면 반값등록금부터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