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교회 신도 수 조작해 부실 대출
수협, 교회 신도 수 조작해 부실 대출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4.06.27 07:1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액 외국환 거래 신고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아

교회 신도 수까지 조작해 거액을 대출해준 수협중앙회 직원들이 금융당국에 적발됐다. 또 거액의 외국환 거래에 대해 신고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적지 않은 부실이 드러났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수협중앙회 신용사업부문에 대한 검사에서 수협 A지점이 기상천외한 수법으로 150억원 규모 교회 관련 부실 대출을 한 사실을 발견했다.

교회 관련 대출은 신용등급이 1등급이고 여신심사합의체의 승인을 받은 대출자에 한해 신용등급별 최고한도(100억원) 이상으로 예외 적용할 수 있고, 신용등급 상향은 객관적인 자료에 입각해 변경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수협 A지점은 2008년 9월 29일 B교회에 교회 건축을 위해 150억원을 추가 대출해주는 과정에서 신용등급이 2등급 판정을 받아 추가 대출에 주의해야 함에도 오히려 과도하게 부풀려 1등급으로 올렸다.

A지점은 이 교회가 설립되는 부지 인근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인 C신도시가 위치하고 신도 수 증가로 교회 부흥이 예상된다면서 신용등급 상향 조정을 수협중앙회 본부에 요청했다.

신축된 교회가 기존 교회와 멀리 떨어져 있어 새로운 심사 기준을 적용해야 하지만 기존 교회의 교인 수와 교인 증가율, 최근 3년간 평균 헌금액, 헌금 증가율 등을 기준으로 교회 성장 가능성을 심사해 채무 상환 능력에 대한 심사 업무를 소홀히 한 사실도 들통났다.

교회 부흥의 근거로 이용한 신도 수 추정도 C신도시 입주예정 인구 10만명에 2005년 통계청 발표 기독교인 비중 18%를 곱해 C신도시 교인이 신규로 2만여명이 유입될 것으로 막연히 추정한 것이다.

이같은 엉터리 심사에 의한 대출로 지난해 10월 검사를 마쳤을 때 46억3천800만원이 부실 상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